2018.2.10 토 11:07
> 뉴스 > 짜릿한 영어
       
flash a cold smile? ‘썩소’를 날린다고라고라?
[김샘의 스크린 영어 복습노트]-차이나타운3
2010년 02월 09일 (화) 17:24:06 이원영 기자 Editor@AcropolisTimes.com
이원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클릭!  

요즘 약간 질투가 난다. 같은 소모임인데 ‘짱희모’는 맨날 운동을 핑계로 만나서 먹고 마시고, 그리고 아크로에 올라온 글은 ‘짱희모 탐구생활’이라고 해서 뭐 대단한 공부를 하는 것처럼 과시를 하니, 우리 스크린 영어공부하는 사람들, 속이 탄다. 양쪽에 모두 참석하는 이상실 동문이 “사실 탐구생활이란 표현은 운동모임 보다는 스크린 영어반이 더 적합하다”고 시인할 정도다.(속마음을 읽었다는 말이지 아직 본인의 육성은 확인된 바 없다) 아무튼 짱희모가 ‘탐구생활’이란 타이틀을 앗아갔지만, 스크린 영어반은 그에 주눅들지 않고 묵묵히 공부로 승부를 한다. 우리는 ‘짱희모’처럼 먹는데 치중하는 모임은 아니다. 

이번 차이나타운 세번째 모임엔 지난주에 보이지 않던 분들이 3명이나 더 나왔다. 채희동(건축), 이영석(공대) 이상억(국문) 교수다. 이상억 교수는 서울대 미주센터를 개설한 모교 국문과 교수다. 이날 갑자기 나타나는 바람에 샘(김지영)은 장학관이 나온 줄 알고 긴장했다. 사실인 즉, LA방문차 온 김에 호기심이 있어 나왔다는 설명.

   
스크린 영어 클래스에 참석한 학생들.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이상실, 이상억, 할리 문, 채희동, 이영석, 이원영, 곽보현. 
=자 본격적으로 공부에 들어가자. stunning young woman이 나타났다. stun는 놀라게 한다는 뜻이니까 stunning은 놀라게 할 정도로 예쁘다는 말. 선거뉴스에도 자주 쓰인다. stunning victory는 (예상치 못한) 깜짝 놀랄만한 승리란 뜻.

=사설탐정인 Gittes가 사무실에서 중국인들이 섹스를 어떻게 하는지 뭐 그런 농담을 하고 있다. 그런 얘기 중에 his wife getting sore as hell이란 말이 나온다. sore는 아프다, 쓰라리다는 뜻이 있지만 화를 낸다는 의미도 있다. 여기선 엄청 화를 낸다는 의미로 쓰였다. ‘그 사람아픈 곳 찌르지 마라’는 뭐라고 할까. Don’t touch him on a sore place.라고 하면 된다.

=Gittes를 찾아온 젊은 여자가 묻는다. Have we ever met? 우리 본 적이 있는 사이냐는 말이다. 그 여자가 진짜 멀웨이의 부인이라고 하는 말에 Gittes가 깜짝 놀라서 staggering한다.   비틀거린다는 말. 여기서 한걸음 더. staggering election은 뭘까. 예를 들어 상원의원 전체 중에서 1/3만 교체하는 선거, 그런 걸 뜻한다.

=’썩소’란 말 들어보았는지. 인터넷에서 쓰이는 말인데 썩은 미소, 그러니까 떫떠름한 미소를 말하는 것. 멀웨이의 부인인 애벌린이 flashes a cold smile 한다. ‘썩소’를 날렸다는 말이다.

= a sheaf of papers 한 묶음의 서류. sheaf는 곡물, 풀, 종이 등의 한다발을 뜻한다.
=담배를 끄는데(put out) 커피를 마신 컵에 남은 찌꺼기(in the dregs of one of the coffee cups)에 끈다. dreg는 찌꺼기, 앙금이란 뜻. drink to the dregs는 찌꺼기까지 마신다는 말이니, 한방물도 남기지 않고 마신다는 뜻.

=Gittes의 사무실에 변호사를 대동하고 나타난 에벌린은 고소장을 건네주고 떠나간다. Gittes는 직원들에게 얘기한다. so goddam smug. smug는 자기만족의, 잘난체 하는, 잘난체 하는 사람을 뜻하는 말. 그 여자를 snotty broad라고도 하죠. snot는 콧물, snotty는 더러운, 불쾌한 이런 말이다. booad는 여자를 비하하는 말.

=다급해진 Gittes가 말한다. level with me for once, my tit’s in the wringer. level with~는 ~와 솔직히 얘기하다는 말. tit(젖꼭지)가 wringer(탈수기계)에 있다고? 얼마나 아플까. 말인 즉, 지금 매우 곤란한 상황이니 나하고 솔직히 얘기 좀 하자는 뜻이다.

=Gittes fishes a couple (business cards) off the tray. Gittes가 명함통에서 명함 몇장을 끄집어 낸다는 말. fish는 낚시한다는 말인데, 끌어낸다, 찾아낸다, (비밀을) 캐낸다는 의미로 넓게  사용된다.

*기타 이색 단어들
-commendation 칭찬, 찬양, 상패란 뜻, The walls are covered with commendations. 는 벽에 각종 상장, 상패들이 걸려 있다는 뜻.
-watershed 물길이 갈라지는 곳, 곳 분수령.
-translucent pane 반투명 유리창
-rum은 럼주. rumrunner는 술 밀수(밀반입,운반)업자를 말한다. booze는 술.
 

ⓒ 아크로폴리스타임스(http://www.acropoli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의견쓰기
이름 비밀번호
제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현재 0 byte/최대 400byte)
전체기사의견(11)
  동문들께 강추합니다. 타칭 장학관 2010-02-09 23:18:12
갑자기는 아니고 김샘님께 미리 알리고 나갔지요.
이 정도의 강의는 어디서도 쉽게 들을 수 없는 강의니까 동문들께 강추합니다.
그리고 내가 일러준 서울말 ‘자살골’을 잘 음미하셨나요? 아무리 해 봐야 스코어(남성들의 과시욕)를 올리기는커녕 오히려 제 닭 잡아먹는 격이라는 말로 꽤 괜찮았죠. 원문은 누가 대신 올려 주세요.
타칭 장학관
추천0 반대0
(99.XXX.XXX.56)
  이교수님, 감사합니다. 김지영 2010-02-10 06:52:26
모교에서 암행 장학관으로 오셔서 이렇게 훌륭할 점수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더구나 좋은 한국어 "자살골" -- 이런 단어도 가릉쳐 주시고.
원문은 구전으로만 전하겠습니다. 궁금하신 분 다음 주 월요일 오세요.
영어도 배우고, 한국어도 배우고.
추천0 반대0
(68.XXX.XXX.141)
  관심이 있는 사람은 가도 되나요? 2010-02-09 21:17:15
저도 영어공부하고 싶은데 아무나 가도 되나요?
언제 어디로 가면 되는지 알려주세요.
추천0 반대0
(75.XXX.XXX.104)
  스크린 영어 공부 원하는 분은 샘대리 2010-02-09 23:56:47
누구나 오셔도 됩니다. 월요일 마다 오후 7시 에퀘터블 빌딩 #2600으로 오세요. 뭐 자질구레한 거 궁금하시면 이원영 213-219-9748 jeanwonyoung@gmail.com 에게 문의 바랍니다.
추천0 반대0
(75.XXX.XXX.214)
  와쓰업 갤즈 양민 2010-02-09 15:32:50
이런 식으로 열심히 공부하면
금방 영어실력 일취월장 하겄네..
워녕 노트 끝내줘
추천0 반대0
(99.XXX.XXX.157)
  이교수님 실례 했습니다. 양민 2010-02-09 15:33:56
전부 후밴 줄 알고..
그리고 할리씨도. 쏘리..
추천0 반대0
(99.XXX.XXX.157)
  수강료 받으세요 이상대 2010-02-09 14:14:53
수강료 안 떼 먹었습니다.
추천0 반대0
(71.XXX.XXX.198)
  복습 희동 2010-02-09 13:27:36
이렇게 바로 복습하니, 효과 백밴데요...
추천0 반대0
(99.XXX.XXX.225)
  스크린 영어 복습노트에서 하나라도 건진 게 있는 분은 필기학생 2010-02-09 09:52:56
수강료 받습니다. 수강료는 댓글 한줄. 저렴하지요? 요새 공짜가 없지요. 수강료 안걷히면 온라인 강의는 이번주를 마지막으로....ㅠㅠ
추천0 반대0
(66.XXX.XXX.73)
  댓글 두 개씩 달테니 계속 써주세요 강국 2010-02-10 11:30:36
재미있게 잘 보고 있어요. put out = extinguish. 예전에 시험볼때 틀렸던 문제. hit it off하고 햇갈렸다는.. 그러고보니 시험본지 참 오래되었네요.
추천0 반대0
(76.XXX.XXX.189)
  교수급 학생, 중계형 학생, 생계형 선생 김샘 2010-02-09 04:44:49
요즘 교수급 학생들이 오셔서 학생 평균 머리무게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거기다 현장 중계형 기자 학생들,
선생이 조심스러워지고 있어요.
원영학생, 아직 와인 기운이 있을 때 글을 쓰고 올리고,
글에서 "사과 향기와 커피 맛"이 납니다.
좋은 설명입니다.
추천0 반대0
(68.XXX.XXX.141)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600 Wilshire Blvd., #1214 LA, CA, 90010, USA|Tel 1-818-744-100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훈
Copyright since 2009 by The Acropolis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acropolis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