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 금 18:48
> 뉴스 > 삶과 영성
       
A New Religion: the knowledge and the willingness to change ourselves and the Universe
삶과 영성 - By Raphael Choi
2010년 01월 22일 (금) 21:44:53 최응환 기자 Editor@AcropolisTimes.com
최응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클릭!  

Why a New Religion?

Religion provides basic answers about life and the universe to billions of people.  The basic questions that believers want answered by religion are how to understand the universe around us, where we come from, where we go after we die, and how we should live.  All of the major religions have attempted to answer these questions.

Christianity and Islam have basically the same answers.  The universe and human beings were created by the One God, and by following God’s commands we go to heaven or paradise after we die; if we do not, we are condemned to hell.  However, these beliefs beg the question of why God, the perfect being, felt the need to create imperfect beings only to test them with a rigid set of rules, disobedience of which would lead the created beings to eternal damnation.  According to these religions, God gives us human beings choice, but if we make the wrong choice we are doomed forever.  Any intelligent person has to feel uncomfortable about any religion that teeters on such a fatal Occam’s Razor, or a God that puts human beings in such a precarious situation.  

Hinduism tells us that we create karma by our actions and by living the right way we will reincarnate into better circumstances.  However, many people felt unsatisfied with this endless cycle of existence. Siddharta, while born into relatively comfortable circumstances, still felt that reincarnation does not free us from the pain of being born, growing old, becoming sick, and dying.  Therefore he strove to find a way to escape from the pain, and to reach the state of Nirvana.  While this works for some people, Buddhism’s biggest flaw is teaching us, or at least the common people, that life is pain that we must all try to escape from.  Life is not only pain; there is love, there is the joy of creating something, and the universe can be a beautiful place.  By emphasizing escape from pain as the primary objective, Buddhism has the unfortunate effect of detaching human beings spiritually from the material world itself, making them passive.

The Old Religions have failed us.  Whether it is the Crusades, persecution of the Jews, the Spanish Inquisition, Islamic terrorism, countless religious wars, prosecution of science and individual freedom, the harm caused by the Old Religions over human history outweigh any benefit they provide.  The New Religion explained here is an attempt to provide answers to the primary questions of existence, based on scientific theory, which avoids the critical shortcomings and inherent intolerance of existing religion.
 
The Basic Ideas of the New Religion 

According to quantum physics, the universe, stars, planets, mountains and even human beings are all composed of energy.  At the most basic level, the universe is a continuous fluctuation of energy.  All matter, at its core, is energy.  Sometimes the energy is used in a positive way, the way a light bulb is used to illuminate the darkness.  Sometimes, tremendous energy released from matter is used as a destructive weapon, like a nuclear bomb.  The Prajna Paramita Sutra, one of the essential teachings of Buddha, tells us that form is void and void is form; while there are many interpretation of what this means, one way to understand is that matter is energy and energy is matter.  This was more succinctly put into a one of the most famous mathematical equations in history, E = mC2 , more than two thousand five hundred years later. 

Koreans believed that Ki (or Chi, 氣), which is energy, underlies all things.  There are material Ki as well as spiritual Ki.  A human being is born when the material Ki is combined with the spiritual Ki, which is contributed by the parents as well as the surrounding Universe.  When a human being dies, his spiritual Ki escapes from the body and gets absorbed into the Ki of the universe.  The body disintegrates and the Ki that formed the body of a human being also gets absorbed into the universal Ki. 

While the spiritual Ki dissipates and gets absorbed into the Ki of the Universe, the Kis that formed the spirit of a human being tends to maintain certain features and characteristics that are common to such Kis and are likely to become Kis of human beings.  Again, this is not due to any conscious action of the Ki; the Ki does not think.  It is more of a natural reaction, a built in (but probabilistic) affinity and tendency to cluster.

The Ki, in its ideal state, is stable and peaceful.  We can call this type of Ki “good” Ki.  This is not a moral judgement, since the Universe is neither good or evil.  We could call it “positive” Ki.  However, the Ki, due to some external or internal violence may change its characteristics; we may call this “evil” Ki, or “negative” Ki, as a matter of convenience.  Unlike electric charges, where same charges repel each other, the positive Ki tend to gravitate to other positive Ki; negative Ki gravitate towards negative Ki.

The Universe affects us, but we also affect the universe.  According to quantum physics, all particles, and all underlying energy composing such particles, are inextricably linked.  An action on a particle in one edge of the Universe will have an effect on another particle billions and billions of light years away.  However, such action is not “determined.”  There is only a probability that such effect will take place as predicted by scientific theory.  Sometimes the probability is close to 1 (or 100%), and in some cases close to zero.  However, in quantum physics, that probability is never exactly 100% or 0%.  Therefore, in a physics sense and in a mathematical sense, the Universe affects us, but we also affect the Universe, and other people around us. 

Side Note: Do Ghosts Exist?

None of the major religions can explain ghosts.  Christianity, Islam, and Judaism do not believe in a lingering personal spirit of ordinary human beings that are visible after a person’s death.  There may be demons (or “legion” as called in the New Testament), jinns (in Islam, which is referred to as genies) and fallen angels, but these are not spirits of dead people.  There is no reference in any of the Judaism based religions that can explain a “young girl ghost” (cheo nyo guishin), which figures so prominently in ghost stories.  Even in Hinduism or Buddhism, there is no reference to a ghost.  When people die, they reincarnate. 

Traditional Korean religious beliefs, however, believe very strongly in ghosts.  Also, despite whether you are a Christian or a Buddhist, everyone has seen a ghost or knows of someone who has seen a ghost.  Then, do ghosts exist?  What are ghosts?  The New Religion can provide an answer to this: ghosts do exist.  When a person dies, his spiritual Ki leaves the body and gets absorbed into the universe of Ki.  When a person is alive, her spiritual Ki has a strong bond with the material Ki that composed her body, and even after death, the spiritual Ki has a tendency to linger for a short while with its former body.  In most cases, like heavier gas that escapes from a container but lingers for a while then dissipates, the spiritual Ki will eventually dissipate.  However, some spiritual Ki, which has a stronger bond to the body, will tend to linger more than others, and may even be visible for a while in a form similar to its former body.  What we call “ghosts” are manifestations of a spiritual Ki that lingers, of course without any positive “thinking” by the spiritual Ki, close to its body after death.

This is just one example of how the New Religion can explain things that traditional religion cannot.

Evolution of the Universe

Inexorably, based on the mathematical laws of quantum physics, the spiritual Ki will interact with its body and the Universe, and will change.  After death, the spiritual Ki will dissipate, unlike what we believe happens to a soul, which, based on the whatever religion one adheres to, will simply find another receptacle or go to heaven or hell to wander there forever.  A more correct perspective is that a Ki of a deceased human being will retain some of its old Ki characteristics but there will be other Ki that will combine with it to form the spiritual Ki, or what may be referred to as a soul, of a new human being.  Once the newly formed Ki combines with a new body, the combination may trigger some reactions that bring to the brain of the new person certain “memories” of the Ki’s past experience (what we call déjà-vue).  However, Ki itself does not remember, think or feel.  It does not love, remember or hate.  Nevertheless, the brain’s formation and growth is affected by its Ki.  Therefore it is likely, from a probabilistic perspective, that the new brain will develop and interact with its Ki in a manner similar to the brain of the former body, and may retain certain “memories.”  Memories, after all, are electro-chemical reaction taking place in the brain.  This is not a result of any plan or intent by the Ki; it is a probabilistic reaction.

As the Universe affects our Ki, so can our thoughts and actions affect our Ki as well as the Ki of the Universe.  Any action or thought that disturbs the “peaceful” state of our Ki will disrupt the stableness of the Ki that surrounds us as well.  This does not mean that an evil action will lead to a lightening bolt striking us immediately; it only means that the surrounding Ki is altered, which, in a probabilistic sense, creates a pool of more negative Ki around us, which will tend to affect us negatively.  There is no divine justice, only probabilistic and long-term justice.  Like the economic theorem, all things come to an equilibrium in the long run.  However, unless one takes actions to correct any negativity in its Ki to bring it to a more positive or stable state, that Ki will continue to become more negative.  Once a person with negative Ki dies, his spiritual Ki will tend to maintain its negativity for a period of time, which leads it to gravitate toward the more negative pool of Kis.  Even after it is “born” into a new human being, certain negativity will creep in.  Again, from a probabilistic perspective, the new person is not destined to be “evil,” but a proactive step is needed to bring it back to a positive state.

The Universe has existed for a long time, and it will continue to exist for billions of more years.  The spiritual Ki that are in us now have existed as Ki since the birth of the universe and will continue as Ki until the end of the Universe, and perhaps even after the end of this Universe if a new Universe is born in another “Big Bang.”  However, the spiritual Ki is special in that it has the inherent power to change itself and change the Universe in a more definite way.  In a broad sense, the Universe is evolving, and our spiritual Ki is the driver of this evolution.  Of course even a non-living river, by flowing to the sea, will change the Universe.  A mountain that crumbles into rock, which then crumbles to sand and becomes a desert is also changing itself and changing the Universe.  But our spiritual Ki, while still operating under the probabilistic laws of a quantum universe just like electrons, molecules, rivers and mountains, have a special place in the Universe in that the probabilistic variations available to our spiritual Ki are much more diverse and much less deterministic.

We cannot “will” ourselves or the Universe to become “good” or “better.”  However, we have the power (if we have the desire) to change, and have the support of the Universe to effectuate such change, even if only at a probabilistic level.

There is no outside agent, or God, that controls the flow of energy in the Universe and the course of its history.  It is a combination of physical laws and the probability functions of the Universe that makes things as they are and will be.  However, we are not pawns or objects that blindly react to the probabilistic laws of the Universe.  After all, at a quantum level, we are not yet aware of a law that determines the movement of each particle.  As the Universe is Ki, we, and the Ki that forms us, have the ability to change the Universe.  After all, changing ourselves is changing the Universe.

There is no heaven or hell but what we make of the Universe.  When people asked Jesus where the Kingdom of God was, Jesus answered that “the Kingdom of God is among you.”  In original Judaism, there is no heaven or hell.  In the Old Testament there is no reference to Hell in the Christian sense.  What was incorrectly translated as “Hell” in the King James version of the Bible is actually closer to the “earth” or “grave.”

We, however, cannot directly control the Universe; after all we are still bound by the quantum laws of probability.  There are so many possible variations, infinite variations.  The biggest fallacy of religion is that there is a “personal” God that will answer our prayers, for a better job, for more money, for a beautiful spouse, for our kids to go to an Ivy League college.  A God that listens to and grants our prayers cannot be a universal God because that God has taken a good job from someone else, made someone lose money, has given someone an ugly spouse and made someone’s daughter go to a community college.  It is our actions and positive thinking that are important.  We cannot “will” the Universe to be good or to work better for us.  However, we know for sure that willing the Universe to be evil will surely reduce the probability that it will turn out to be good.

Dangers of Existing Religion

Any religion that teaches hatred or killing of other human beings ultimately cannot be a universal religion.  There cannot be a separate God for the Jews, the Christians or the Muslims, a God that advocates its believers to slaughter others of different faith.  When human beings had very little understanding of how the Universe worked, why lightening struck, why a volcano erupted, they may have needed a God to explain such phenomena.  While such a concept of God eased the pains of many who were suffering, we, at this stage of intellectual development, cannot believe in God that will use natural phenomena to indiscriminately kill large numbers of people, including little children.  Many times in history, the “Will of God” was in fact the “Will of the Ruler,” men of power, who have used whatever religion that will justify their plan of getting more power or wealth.  Once the “Will of God” has been conveniently defined and packaged under the guise of religion, as in the Crusades or terrorism, it will be used ruthlessly and certainly in an ungodly manner. Some rulers, like Hitler, may call it Manifest Destiny of a certain race of people instead of calling it the will of God.  Whatever they are called, actions taken under such guise will create strong negativity in the Ki of the people who take such actions, and while they may achieve their objective in the short run, their Ki will stay negative for a long time and will make the Universe a more negative place for all of us if their actions are allowed to continue.

Despite the advance of science and enlightenment, there is hunger for a personal god that will protect us, make us prosper and punish our enemies.  However, those exact sentiments give us dictators.  The spiritual need among the people of Germany in the 1930s that gave them Hitler also resulted in the Shoa (which is what the Jews call the Holocaust).  This, interestingly, led even the Jews to crave earthly power; having their own country and a secular leader and an army to defend them against their enemies.  Samuel, the great Jewish prophet, had great misgivings about anointing Saul as the King of Israel because he worried, and rightfully so, that a King would usurp the power of God and lead the people of Israel astray.  When a personal god is seen as a failure in that it cannot protect the people that believe in him, then the people will turn to earthly rulers.  Inescapably, after the Shoa, many Jews had doubts about their God, who would allow six million of them, including innocent children, to die a horrible death.  A God that disappoints is bad enough, a successful personal god can be even more disastrous because he invariably causes suffering on the people who do not share the faith.  The slogan becomes “believe in our God because he is the true God, and if you don’t believe in him we will kill you in the name of our God.” [1]

Comparison with Buddhism and Hinduism

This New Religion, or world view, may seem similar to Buddhism or Hinduism.  The valuable contribution of such religion is that they taught us that we do not have merely one life to live, and what we do in this life is not the be all and end all, and that it affect our future lives.  However the critical difference between the New Religion and Buddhism or Hinduism is that under the New Religion there is no “reincarnation” of the same “soul” as in those religions.  The “soul” does not retain its form and characteristics completely.  If it did, then given the explosion in human population since these philosophies or religion were developed, i.e., from less than a hundred million to more than six billion, we must have imported a lot of souls from animals or plants.  Of course one can reincarnate as an animal and vice versa under Hinduism or Buddhism, which of course would mean that animals (and even plants) have souls.  However, it would be more reasonable to believe that a “soul” as we define it, really does not exist perpetually as a separate and discrete entity, with unchanging characteristics.  Souls, as we usually define them, do not change or develop.  Hence no one says that a soul changed or you got a new soul.  Therefore it is misleading to say that “I” will have many reincarnations; the essence of “I”, which is composed of many different aspects, will not be completely transferred. 

Buddha is also said to have believed that the id, or the self, is not constant or fixed, but is always changing, like a burning fire or a running stream.  This view, at first, may be seen as being similar to the perspective of the New Religion.  However, it is not clear whether Buddhism believes that the self exists, but is in constant flux, or that the self does not exist at all.  I can change my mind constantly, and my old cells can die out to be replaced by new self, but I still exist.  If this is all Buddhism teaches, then you could argue that Buddhism believes that a “soul” exists, and we can identify whether that “soul,” although not identical to the old “soul” that was in the previous body, is in fact the same “soul” that has been “reborn.”  This is not entirely consistent with the perspective of the New Religion.  If there is no “self,” then it is difficult to understand what “re-incarnates.”  If there is no reincarnation, the whole basis of Buddhist belief that Nirvana frees us from reincarnation is meaningless. 

Another shortcoming of Buddhism is its concept that existence is pain, and the purpose of the dharma, or religion, is the avoidance of pain.  Buddha thought that reincarnation, even if you were reborn as a prince, is still painful because you had to go through old age, illness, suffering and death.  Remember that Siddhartha was in fact born as a prince; so for him, even the highest and most enviable life that a person could attain was still a life of pain. Therefore he thought that the ultimate goal was to avoid reincarnation altogether, attaining a state of nirvana.

But is life so painful?  Is reading Shakespeare or John Grisham, listening to Mozart or the Beatles, watching the sunset on a tropical island drinking a mai tai and having wonderful sex with the person you love, or holding a child in your arms something to be dreaded?  These are the things that make us truly human.  To claim that they are illusions or worthless or sinful is missing the point of being alive.  Is our life upon this earth and accident that has to be “cured” or just a test to see who will go to heaven or to hell?

Jesus and the New Religion

Jesus inherently understood the shortcomings of the parochial Jewish God, and tried to focus on the here and now, and giving people peace of mind while on earth.  “Love your neighbors as yourself” is a teaching that is exactly in line with the New Religion.  By loving one another, the Ki in ourselves and the Ki around us is elevated to a higher and superior state.  Remember that Jesus was preaching to a people that had personally experienced “God” in their lives, and it would have been impossible to put the people on the right path by denying their God altogether.  Jesus turned a vengeful and wrathful deity into a God of love, which is a testament to his true religious power and understanding.  However, Jesus’ teachings were hijacked by the earthly rulers, both religious and secular, for their own benefits.  It is curious that after Jesus, God has not directly spoken to human beings, at least not in a publicly acknowledged manner if you call yourself a Christian or a Jew.  There has been no accepted Jewish or Christian prophet after Jesus.  Of course, for the Muslims, there is Mohammed.  But even Mohammed was not preaching a God of intolerance.

Conclusion: Religion Must Evolve

As anything, religion also evolves.  Christianity evolved from Judaism, and Islam evolved from Christianity.  Protestantism evolved from Catholicism, and Catholicism itself continues to evolve.  As human beings evolve both biologically and mentally, religion must continue to evolve to provide meaningful support and worldview to people.  Two thousand years ago, people in the Mediterranean region believed in Zeus/Jupiter, god of thunder.  Such believers are basically non-existent at the present.  When you are young, you may believe in Santa Claus.  Your belief in Santa Claus may have helped you to be nice, well-behaved child.  However, as you grow older, your faith in Santa will decrease dramatically.  So is it with the human race.  We have matured enough to discard Santa Claus.

This new Religion is not a dogmatic and intolerant religion, it is not a religion of helplessness or abject pacifism.  Rather, it is a positive religion that gives us the knowledge and the willingness to change ourselves and the Universe for the better.  However, it also teaches us that we cannot change the Universe instantaneously or can get instant gratification.  We need to be engaged in an ongoing effort, not just in this life, but as long as the Universe and our Ki exist.

_ _ _ _ _ _ _ _ _ __ _ _ _ __ _ _ _ __ _ _ _ __ _ _ _ __ _ _ _ _

[1] Many leaders of Old Religion are not above killing even their own followers.  Examples like the mass suicide by the members of People’s Temple instigated by their leader James Jones come to mind.  More recently, a mother, who was part of a religious group which believed themselves to be Christian, called One Mind Ministries, let her son die of starvation, as ordered by their leader, , a 40-year-old woman who goes by the name Queen Antoinette.  As reported by CNN, members of this religious group are accused of denying the child food after Queen Antoinette decreed the boy was a demon since he refused to say "amen" after meals.  According to one member, the mother “would cling to him every day and try to get him to say 'amen.'"  Eventually, Queen Antoinette ordered that the mother be separated from the child.  The child, Javon, is believed to have died in December 2006, court documents allege. Following his death, the group members put the boy's body in a back room, and "everyone was directed to come in and pray," according to the documents.  According to one member, "The Queen told everyone that 'God was going to raise Javon from the dead.' Javon remained in the room for an extended period of time (in excess of one week). The resurrection never took place."  http://www.cnn.com/2009/CRIME/03/31/cult.child.death/index.html

 

ⓒ 아크로폴리스타임스(http://www.acropoli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의견쓰기
이름 비밀번호
제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현재 0 byte/최대 400byte)
전체기사의견(95)
  댓글 100개 돌파를 감사드리며 최응환 2010-01-28 02:38:29
한국으로 갑니다. 전혀 본문이랑 관련 없는 댓글이 있긴 했지만 십시일반이라고 역시 감사합니다. 상품은 한국으로 보내주세요.
추천0 반대0
(24.XXX.XXX.87)
  그런데 곽건용님의 코멘트가 없어서 좀 불안하네요 최응환 2010-01-27 00:50:19
아크로 담임 목사님인데. 혹시 내용이 너무 불경스러워서 논할 가치가 없다고 생각하시는 것이 아닌지 겁나네요.
추천0 반대0
(24.XXX.XXX.87)
  끝으로 곽건용 2010-01-27 07:33:57
신과 우주를 어떻게 설명할 수 있는가는 중요한 문제입니다. 하지만 내게 종교는 설명이라기보다는 윤리적인 삶을 살게 하는 힘입니다. 그 힘이 어디서 오는가는 사람마다 달리 생각하겠지요. 성경의 '설명'에도 공감되지 않는 점이 있지요. 그래도 내게는 아무 문제 없습니다.
추천0 반대0
(71.XXX.XXX.58)
  또 이어서 곽건용 2010-01-27 07:29:28
애쓰는 것과는 거리가 멉니다. 난 종교 전통의 차이가 대단한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다만 끊임없이 자기를 돌아보게 만들어주는 종교는 좋은 종교라고 생각하지요. 난 이런 저런 모양으로 드러난다고 보는 (성경도 그 중 하나) 신의 뜻에 따라 나를 돌아보고 그 뜻에 얼마나 맞는 삶을 사는가를 생각함니다. 내게 종교는 윤리이고 윤리적인 삶은 노력하고 애써야 살 수 있는 것이라 믿습니다.
추천0 반대0
(71.XXX.XXX.58)
  이어서 곽건용 2010-01-27 07:23:41
존재하는 모든 것에 선한 뜻을 갖고 있다고 믿습니다. 난 그 신의 선한 뜻을 내 삶 속에서 어떻게 실현하며 살 것인가를 고민하고 있지요. 그 신이 인간사에 시시콜콜 참견한다고는 믿지 않지만 무심하다고도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저 사랑 어린 눈길로 지켜보고 있다고나 할까요? 경배(worship)나 불경 같은 말이 여전히 의미가 있다고 믿기도 하고요. 물론 이 경배는 신에게 굽신거리거나 아부, 아첨하고 신의 비위를 맞추려고
추천0 반대0
(71.XXX.XXX.58)
  댓글 목록에 내 이름이 곽건용 2010-01-27 07:19:19
보여서 뜨끔... 불경스럽다고 생각하지도 않고 논할 가치가 없다고 생각하지도 않습니다. 결국 신이 존재한다면 어떤 존재이고 종교가 뭘 하자는 건가는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니 논할 가치가 없는 얘기가 어디 있겠습니까? 신을 인격적인 존재라고 생각해도 거긴 문제가 있고 그런 인격적인 신온 없다고 생각해도 문제가 있지요. 결국 이래도 문제, 저래도 문제인데, 난 신이 존재한다고 믿고 살고 있고 그 신은 인류를 포함해서 ㅈ
추천0 반대0
(71.XXX.XXX.58)
  건용님의 말씀은 항상 많은 생각을 하게합니다 최응환 2010-01-27 11:30:46
좀 억지로 말씀을 유도한 것 사과드리고, 항상 많은 것을 배우고 감동하고 있습니다. 예전에 스님을 초청하신 것 처럼 사이비 교주도 초청해주실려나 모르겠네요.
추천0 반대0
(24.XXX.XXX.87)
  초청을 받아준다면 영광인데... 곽건용 2010-01-27 17:12:56
단 여비는 강사 부담입니다. 여흥은 우리 부담이고.
추천0 반대0
(99.XXX.XXX.29)
  혹 그런일 생기면 2010-01-27 19:59:45
구경하러 가겠습니다. 뭐 먹어도 좋고..
추천0 반대0
(99.XXX.XXX.15)
  아름다운 인생 2010-01-26 21:43:05
휴~ 다 읽었네... 다른 건 잘 모르겠고... 응환님이 신 종교를 말씀하실 수 있음은 기본적으로 생은 아름답고 살만한 것이다라는 생각을 갖고 계시기 때문이리라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추천0 반대0
(12.XXX.XXX.91)
  맞습니다 최응환 2010-01-27 00:47:58
종교때문에 괴로워 하고 신을 두려워 하고 삶을 고통스러워서 피하려고 하고 하는 여러가지 종교가 오히려 주는 부담을 없에고 능동적이면서 착하게 살 수 있는 그런 종교가 필요하다고 느껴서 쓴 글입니다.
추천0 반대0
(24.XXX.XXX.87)
  응환님은 하여간 박준창 2010-01-25 21:36:24
댓글 유발의 대가이신 듯...오해마십시오. 나쁜 뜻이 아닙니다. 공감할 내용도 많고, 각자 종교를 열심히 믿으라는 말도 맞습니다. 다만, 종교의 이름으로 악을 행하는 자들이 있는데 그 점 절대 동의합니다. 일부 종교인들의 지나친 아집과 독선, 신을 믿을 자유가 있는 대신 안 믿을 자유도 있다는 것을 왜 인정안하는지..
추천0 반대0
(66.XXX.XXX.230)
  냉무 곽건용 2010-01-27 17:14:54
단지 1백 번째 댓글이기에...
추천0 반대0
(99.XXX.XXX.29)
  유일신 종교의 한계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최응환 2010-01-25 21:48:29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구약에 "You shall have no other gods before me"가 십계명 중 첫번째입니다. 이는 "나를 다른 신 보다 더 우선순위에 두라"라고 읽는게 문맥상 맞는 해석인데, 이를 "You shall have no other gods beside me," 즉 나이외의 다른 신을 두지마라로 해석해서 비극이 시작되는것 같습니다. 근데 같은 유대교의 신을 기반으로한 종교들이 항상 서로 싸웁니다. 그리고 댓글 유발해야 편집진의 사랑을 받습니다!
추천0 반대0
(198.XXX.XXX.13)
  종교 이야기를 하면서... 김지영 2010-01-24 03:12:39
열받는 사람이 없는 아크로,
존경합니다.

응환님 앞으로도 생각거리를 많이 만들어 주세요.
추천0 반대0
(68.XXX.XXX.141)
  본인에 의해 삭제 되었습니다. 익명 2010-01-24 12:04:52
본인에 의해 삭제 되었습니다.
추천0 반대0
(24.XXX.XXX.87)
  아크로주민들 정말 존경스럽습니다 최응환 2010-01-24 11:41:48
부담스럽거나 불편할 수도 있고 속으로는 열받을 수도 있는 내용인데도 불구하고 진지하게 토론에 참여해 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너무 감사할 따름입니다.
추천0 반대0
(24.XXX.XXX.87)
  다들 순한 양이 되셨네. 2010-01-24 18:44:30
박승현스러운 아크로인들이여...
아함~ 넘 재미 없당...
추천0 반대0
(71.XXX.XXX.110)
  할말 있으면 해주세요 최응환 2010-01-25 17:37:59
코멘트를 많이 받을 수록 발전할 수 있느니까. 그리고 재밌고 답글 많이 달리면 상 줄지도 (작년엔 안줬지만!!!). 네가티브 코멘트 (인신공격성 아닌)도 좋습니다.
추천0 반대0
(198.XXX.XXX.13)
  박승현스럽다에 그런 심오한 워낭 2010-01-25 09:33:42
뜻이 담긴줄 미처 몰랐네요. 현명하고 지혜스럽다, 사리분별이 뛰어나서 분란을 만들지 않으며 또한 상대방으로 하여금 감정이 상하지 않게 말하는 방법을 알고 있는 사람을 일컬어 '박승현스럽다'라고 한다고 아크로 용어사전에 나와 있네요.
추천0 반대0
(66.XXX.XXX.73)
  그렇담, 워낭스럽다의 뜻은... 이경훈 2010-01-25 09:49:28
모래알에서 바늘을 찾아내는 사람이란 뜻? ㅋㅋㅋ.
추천0 반대0
(75.XXX.XXX.83)
  대부분 종교와 사람은 근본적으로 선하고 합리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최응환 2010-01-24 12:06:54
종교를 믿는분들 각자 종교를 열심히 믿으십시오. 제의견은 대안에 불구합니다. 대부분 메이저종교는 인간에대한 사랑과 합리성을 바탕으로 하고있고 마음의 평안을 주고, 사회봉사라던가 불우한 이들을 돕는 많은 좋은 일들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종교에서 불합리적인 것을 지시하거나 (자살테러, 간음한 여자나 동성애자는 돌로 쳐죽이라고 한다 등) 종교지도자들이 종교의 이름으로 악한 행동을 할 때는 분연히 항거하십시오
추천0 반대0
(24.XXX.XXX.87)
  본인에 의해 삭제 되었습니다. 익명 2010-01-23 23:22:09
본인에 의해 삭제 되었습니다.
추천0 반대0
(98.XXX.XXX.193)
  2010-01-24 10:02:21
뜽금없는 소리여. 누가 일하라든가?
추천0 반대0
(75.XXX.XXX.154)
  병철아 왜 그랬어 2010-01-26 10:07:53
좀 쉬면서 해...
추천0 반대0
(75.XXX.XXX.154)
  과학과 종교 이충섭 2010-01-23 16:11:09
제가 생각하기엔 종교는 어떤지 몰라도 과학은 종교를 필요로 하진 않습니다. 과학만으로는 어떤 철학의 빈곤, 어떤 모종의 결핍을 느끼지 않겠느냐는 물음에 저라면 간단하게 아니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또, 종교가 과학에 가까이 다가가려 하면 할수록 손해를 볼 수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최응환님, 내년 아크로 시상식에 최다댓글상은 맡아놓으신 것 같군요. 훌륭한 귀국선물 챙기셨네요.^^
추천0 반대0
(173.XXX.XXX.196)
  과학과 종교 회화나무 2010-01-23 21:56:22
섭님의 얘기 공감합니다. 다만, 역사적으로 볼 때 과학과 종교는 갈등의 연속이었던 것 같지만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고 봅니다. 저는 앞으로도 종교가 참 빠르게 적응할 것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저에게는 과학과 종교의 관계에 대한 김용준 교수의 노력이 돋보입니다. 그 분 글을 인터넷에서 읽고 큰 공감을 한 적이 있습니다만, 공유하고 싶은데 지금은 찾을 길이 없네요.
추천0 반대0
(68.XXX.XXX.119)
  회화나무님 이충섭 2010-01-23 22:04:59
반갑습니다:) 천동설도 버렸으니 적응은 이미 시작되었다고 할 수 있겠네요. 과학과 종교는 갈등의 관계라기 보다는 종교가 과학을 일방적으로 미워한 (짝증오? 하여간 짝사랑의 반대^^) 관계가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말씀하신 글은 나중에 찾으시면 꼭 보여주십시오.
추천0 반대0
(173.XXX.XXX.196)
  그리고 최응환님 회화나무 2010-01-23 21:58:06
환송회에도 가지 못했고 만날 기회가 없었습니다만, 귀국 잘 하시길 빌고, 또 건필을 기원합니다. 송호찬
추천0 반대0
(68.XXX.XXX.119)
  앗. 몰라봐서 죄송 최응환 2010-01-24 02:19:23
말씀 감사합니다.
추천0 반대0
(24.XXX.XXX.87)
  어쩌면 장님 코끼리 더듬기 같지요 양민 2010-01-23 14:17:41
기-령-에너지-스피릿-신-....
추천0 반대0
(99.XXX.XXX.15)
  종교, 철학, 과학 3 김문엽 2010-01-23 07:12:43
그래서 기독교나 불교나 무신론이나 미신을 제외한 대부분의 종교는 그 종교를 믿는 사람들의 과학적 또는 철학적 수준이 천차만별입니다. 어느 수준의 과학적 또는 철학적 지식이 있어야 그 종교를 믿을 수 있다는 것이 아니죠. 만약 그렇다면 그것은 과학이지 종교가 아닙니다. 밑에서 이야기했듯 브라운박사 같은 천재나 바보천치도 같은 것을 믿을 수 있는 것이 종교입니다.
추천0 반대0
(99.XXX.XXX.2)
  화산 폭발을 방지하기 위해 처녀를 화산에 바치는 종교가 있다면 최응환 2010-01-24 02:16:58
이런 종교는 화산폭발의 원인을 과학적으로 규명하기 전 까지는 나름대로 훌륭한 종교였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또는 임당수에 처녀를 바치는 종교도 생각해 볼 수 있죠. 미개한 수준의 사람들은 진지하게 믿을 수 있지만 현대에 사는 우리는 그런 종교를 믿지 못할 것이고 그런 희생을 용납할 수 없을 것입니다. 즉 믿는 사람의 과학수준에 따라 특정 종교를 믿을 수 있느냐 없느냐가 결정될 수도 있는 것이라고 봅니다.
추천0 반대0
(24.XXX.XXX.87)
  미신과 종교 최응환 2010-01-24 02:38:23
야후사전에 다음과 같이 정의되어 있네요.

미신[迷信] ① 어리석어서 그릇된 신앙을 잘못 믿음. ② 합리적·과학적 입장에서 헛되다고 여겨지는 믿음.

종교[宗敎] 신이나 초자연적인 존재의 능력을 믿고 숭배하여 삶의 평안을 추구하는 정신 문화의 한 갈래.

제 생각에 어떤 종교가 미신이냐 진정한 종교인가하는 구별은 신이나 초자연자가 존재하느냐 아니냐와는 좀 별개의 문제인 것 같습니다.
추천0 반대0
(24.XXX.XXX.87)
  교주님, 저 정말 돈 없거등요 2010-01-26 20:20:29
저 이제 집에 보내주시면 안 될까요? ^ ^
추천0 반대0
(71.XXX.XXX.110)
  종교, 철학, 과학 2 김문엽 2010-01-23 07:05:25
아인스타인이 어떤 범죄자냐 아니냐에 따라 상대성 이론이 맞느냐 안 맞느냐가 결정되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그렇다면 상대성 이론은 철학이나 종교가 되는 것이죠. 어떤 종교도 그 종교를 믿는 사람에 의해 존재 여부가 결정되면 그것은 철학이 되는 것이지 종교가 아닙니다. 또한 상대성 이론을 기독교신자만이 믿고 비신자들은 안믿는다면 그것은 종교가 되는 것이지 과학이 아닙니다.
추천0 반대0
(99.XXX.XXX.2)
  만약 진화론을 비기독교신자만 믿고 기독교 신자들은 안믿는다면 최응환 2010-01-24 02:22:54
진화론도 종교가 되는 건지요...
추천0 반대0
(24.XXX.XXX.87)
  과학으로 신의 존재를 증명하려는 것은 태양을 찾으려고 촛불을 켜는 것과 같다. 김문엽 2010-01-22 22:36:03
2차세계 대전때 V-2 로켓을 만들었고 스무살때 베를린 공대 교수가 되었던 독일의 베르너 폰 브라운 박사는 전쟁후 미국으로 건너가 우리가 잘 아는 아폴로 개발 총책임자가 되어 달착륙을 성공시켰던 천재 과학자였는데 나중에 크리스쳔이 되었죠. 어느사람이 브라운박사에게 그 좋은 머리로 하나님이 계신것을 과학으로 증명해보라고 비아냥거릴때 그가 한 말입니다.
추천0 반대0
(99.XXX.XXX.2)
  맞는 말씀입니다 최응환 2010-01-22 23:32:00
과학으로 증명될 수 있는 신이 진정한 신이 아니겠지요. 그러나 잘못된 믿음은 과학으로 증명할 수 있죠. 예를들어 하느님이 구름위에 있고 마귀는 땅밑에 산다고 믿었던 종교가 있다면 과학의 발달로 이런 믿음은 거짓이었음이 밝혀지겠죠. 진정한 종교는 과학을 초월해야 한다고 봅니다.
추천0 반대0
(24.XXX.XXX.87)
  종교와 믿음 김문엽 2010-01-23 06:59:33
잘못된 믿음은 과학으로 증명할 수 있다는 말씀 동의합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종교와 믿음을 혼동해서 어떤 종교를 믿는 사람들의 믿음으로 그 종교를 이해하려고 합니다. 그럴 경우 종교는 철학이나 과학이 될 수 있습니다. 전세계의 기독교 신자가 다 사라지거나 아니면 전부 다 부도덕한 사람이기 때문에 하나님이 존재 안한다는 주장은 그 하나님은 진정한 신이 아닌 인간에 의해 만들어진 신이라는 주장입니다.
추천0 반대0
(99.XXX.XXX.2)
  저도 신의 존재자체를 부정하는 건 아닙니다 최응환 2010-01-22 23:46:36
아래에도 썼지만 최초의 정신적 기가 생기게 해주고 먼발치 우주밖에서 우리를 지켜보고 있는 존재가 혹시 있고 이런 존재를 신이라고 불러도 제겐 특별히 문제될 건 없습니다.
추천0 반대0
(24.XXX.XXX.87)
  종교, 철학, 과학 김문엽 2010-01-22 22:27:36
인간은 영, 혼, 육 세가지로 나눌 수 있는데 종교는 영, 철학은 혼, 그리고 과학은 육을 다룹니다. 이 세가지는 사물을 보는 관점이 완전히 틀립니다. 과학으로 이해되어지는 종교는 종교가 아니라 과학이고 철학으로 설명되어질 수 있는 종교는 철학이지 종교가 아닙니다. 그래서 종교는 철학이나 과학적으로 접근하면 결론 없는 논쟁으로 이어집니다.
추천0 반대0
(99.XXX.XXX.2)
  Splendid Explanation! 2010-01-23 16:04:55
짝짝짝!
추천0 반대0
(71.XXX.XXX.110)
  왜 "새로운" "종교"인가? 최응환 2010-01-22 19:05:26
철학은 재미없고 감동을 주지못하고 앞에 "개똥"이란 수식어가 붙습니다. 즉 실천력이 없습니다.
또 기존종교를 믿다보면 생기는 고민: 왜 하느님이 어린이들 죽이라고 하는지, 왜 야훼와 예수가 같은 신이면 예수님이 야훼에게 죽지않게해달라고 애원하는지, 왜 자비의 알라를 믿으면서 폭탄테러를 하는지, 왜 자기만 부처가 되면 되지 남을 구원해야하는지 같은 고민을 할 필요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새로운" 것입니다.
추천0 반대0
(198.XXX.XXX.13)
  착하게 살자, 그게 나에게도 이롭다 최응환 2010-01-22 19:08:01
결론은 바로 이겁니다. 인간이 이전보다 많이 지혜롭고 세상과 우주를 이해하기 때문에 산타클로스가 선물안준다거나 지옥간다거나 파라다이스에 간다거나 하는 말들이 필요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내가 선하게 살면서 주변과 우주가 선해지면 나도 좋다, 그리고 이런 노력을 통해서 우주가 더욱 선해진다. 신바람 나지 않습니까?
추천0 반대0
(198.XXX.XXX.13)
  이를 증명할 수 있는가? 최응환 2010-01-22 21:13:31
물론 증명할 수 없습니다. 부처님의 말씀이나 예수님의 말씀도 맞다는 걸 증명할 수 없겠지요. 공감할 수 있는지 없는지가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제 직관이라는게 맞겠지요. 어디 보니까 직관이 자신의 모든 지식과 경험의 정수이니까 가장 옳다고 하더군요. 보리수아래서앉아있다가 나오거나 보리밥을 먹다가 나온 직관은 아닙니다.
추천0 반대0
(198.XXX.XXX.13)
  이렇게 반박하면 어떻게 말씀하실지... 이경훈 2010-01-22 19:03:49
원자를 처음 발견한 사람도 비슷한 생각을 하지않았을까요? 결국에는 이 세상 모두가 원자의 조합에 불과하다. 실은 정신 현상이란 것도 물질의 운동이다. 하지만 이 이론으로는 우리가 살면서 겪는 질투심, 애증, 사랑에 대한 갈구, 초월자에 대한 궁금증 등이 해소되지 않습니다. 결국은 다들 물질이니 서로 사이좋게들 살아라..???
추천0 반대0
(75.XXX.XXX.83)
  좋은 코멘트입니다. 최응환 2010-01-22 19:13:07
물질과 물질은 서로 닿아야만 상호작용을 합니다. 그리고 discrete합니다. 일개 그룹의 원자가 "착하게" 살기로 해도 그것이 주변의 다른 원자들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는 못합니다. 물론 우주 근원이 에너지라는 이론도 바뀔 수도 있겠죠. 그때는 또 새로운 종교가 필요할 지도 모르지요. 그리고 기는 원칙적으로 더 나아질라고 합니다. 그런데 그것이 자기 뜻데로 안될때는 주변의 기를 악하게 만드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추천0 반대0
(198.XXX.XXX.13)
  A와 B가 있는데, A가 틀리다고 해서, B가 맞는 것은 아닌 듯합니다. 이경훈 2010-01-22 20:15:20
기존 종교가 한계를 보인다고 해서 에너지 이론이 맞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에너지 이론은 그 자체의 논리로 경쟁해야한다고 보는데, 그렇게 보자면, 지금 이야기는 종교적 차원까지 거론하기에는 역부족이라고 봅니다. 스피노자 선생님의 명언인 <인간은 생각하는 파도다>는 옆에서 보기론 맞지만, 파도 스스로에겐 너무도 고민투성이일 듯합니다.그 파도의 고민을 에너지가 알까요? 그것도 에너지의 한 표상이니 찌그러져라?
추천0 반대0
(75.XXX.XXX.83)
  파도: 바다 = 인간의 정신을 이루는 기:우주의 기 스피노자 2010-01-22 20:43:20
가 괸계입니다 (GRE 문제같네요). 그러므로 파도의 고민을 바다가 아느냐 문제인데 의도적으로 알지못하더라더 파도를 바다가 생성시키고 또 파도가 바다에 영향을 줍니다. 제 생각엔 인간은 고민을 하니까 위의 예에서는 파도가 고민을 하는거지요. 배를 안전히 항구로 움직여 줄 수도 있고 뒤엎을수도 있는데 파도가 "판단"한다고 보는 거지요. (예는 예일뿐!)
추천0 반대0
(198.XXX.XXX.13)
  이어서... 이경훈 2010-01-22 19:06:36
이 세상은 결국 에너지의 흐름으로 이해할 수 있다...이 역시 자연세계를 이해하는데는 도움을 주지만, 세상살이, 인간관계, 초월자에 대한 의문을 해소하는데는 역부족이라고봅니다. 기하시는 분들도 싸우고, 갈등하고, 증오하고, 자살하고..하거든요.

제 주장의 요점은, 종교는 여전히 과학 외의 부분에서 고민하는 고유의 영역이 있다는 생각인 듯합니다. 기 이론은 에너지 이론, 기공 훈련 이론으로 충분하다는 생각.
추천0 반대0
(75.XXX.XXX.83)
  기에도 물질을 이루고 물질을 움직이는 기, 정신을 이루는 기가 있습니다 최응환 2010-01-22 19:18:38
예를 들어 몸안의 기의 흐름을 조절해서 혈액순환을 활성화해준다는가 체력을 증진한다던가하는 기훈련을 잘한다고 하더라도 자기 정신의 기를 다스리는 능력이 없으면 "착하게" 될 수가 없지요. 즉 태권도를 잘한다고 착하지 않은 것 처럼. 너무 물질에 영향의 주는 "기"에 집착하고 정신적인 기를 무시하면 싸우고 자살할 수도 있겠지요. 기를 "이용"하려고 하면 사악한 기에 오히려 이용당합니다 (뭔가 퇴마록 분위기다...)
추천0 반대0
(198.XXX.XXX.13)
  스피노자 선생님같은 앵글은 아니지만. 이경훈 2010-01-22 20:05:15
기 훈련하면서 신비주의로 빠지는 사람이 꽤 있습니다. 평상시에는 체험할 수없었던 신기를 경험하기 때문이죠. 저도 겪어봤습니다. 그런데 이건 과학의 과제입니다. 왜 이런 일이 일어나는지 아직 과학이 모른다고 이를 어떤 종교로 넘어가려고하면 샤머니즘과 뭐가 다르겠습니까? 말씀하신 정신적인 기가 실재한다고 보지도 않고, 선악판단, 선호의 성향을 갖고 있다고 보지는 않습니다. 그냥 의지 정도로 해석하는 것이 좋을 듯
추천0 반대0
(75.XXX.XXX.83)
  경훈님을 舍利子라고 부르겠습니다. 최응환 2010-01-22 20:35:04
경훈님 덕분에 교리설파가 되네요. 아래글도 "舍利子 成精神氣 不如物氣 歟同氣之 行異技能 氣自不見 善惡不判 氣死留氣 善氣呼善氣 惡 氣呼惡氣라"라고 쓸걸 그랬네요 (엉터리 한문 욕하지 마세요)
추천0 반대0
(198.XXX.XXX.13)
  그렇니까 종교죠~ 샤마니즘이나 종교나. 내건 종교 남의 것은 이단, 미신, 샤마니즘. 결국 같은거지요. 스피노자 2010-01-22 20:19:43
중요한 건 경훈님이 동감이 가느냐 안가느냐 하는 것이지요. 정신적인 기라고 하는것은 우리의 정신을 이루는 기인데, 이것이 사고를 하기 때문에 물질을 이루는 기와는 다르다는게 제 생각입니다. 구성 기자체가 다른건진 모르겠습니다만 다른 기능을 하는것같에요. 기자체가 선악의 개념을 갖고 있진 않습니다. 죽고나면 기일 뿐입니다, 선한기가 선한기를 부른다는건 화학작용과 유사한거지요.
추천0 반대0
(198.XXX.XXX.13)
  사람이 구름을 움직일 수 있을까요 凡善 2010-01-22 18:14:00
맞을 수도 있고, 틀릴 수도 있습니다. 최응환님의 키(기를 이렇게 적겠습니다)적 관점에서 보면 사람이 구름을 충분이 움직일 수 있습니다. 사람을 포함한 대우주는 에너지 덩어리로 하나이기 때문에 미세한 움직임은 파동을 따라 지구 전체의 파동에 영향을 준다는 것이지요. 조상의 묘를 잘 못 쓰면 후손들이 병이 걸리거나 잘못된다? 키적인 관점에서 충분히 그럴 수 있습니다. 육신은 죽었지만 시신에 나쁜 파동(주로 수맥)
추천0 반대0
(66.XXX.XXX.73)
  범선님 잘 파악하고 계시군요 최응환 2010-01-22 18:35:39
제가 한국사람인 만큼 제 종교(?)관도 전통한국적 신앙과 관련이 많습니다. 다만 한국은 "키"적인 측면만 너무 강조한 면도 있습니다. 양자역학이 이론적으론 맞지만 우리가 실제로 살고있는 마크로 세상에서는 뉴턴의 법칙이 거의 99.999999% 맞습니다. 내가 구름을 움직이려고 하기보단 내가 구름을 보고 웃으면 구름도 내가 웃는 것을 어떻게든 알고있다라고 생각하고 싶네요.
추천0 반대0
(198.XXX.XXX.13)
  사람이 구름을 2 범선 2010-01-22 18:17:12
이 미치고 그 파동은 우주의 파동을 타고 자신과 유전적 소인이 같은 자손을 찾아 영향을 미치게 된다는 것이지요. 최응환님의 명언 '인간은 생각하는 파도'는 그런 관점에서 절묘한 비유인 것 같습니다. 파도의 포말은 분명 있지만 없어지기도 하고, 없어진다고 해도 바다에 포함되어 있는 것이지요. 사람이 죽어서 육신은 없어지지만 육신을 이루고 있던 키는 우주에 포함되는 것이니, 죽고 사는 것은 키적 차원에서 볼 때 장소
추천0 반대0
(66.XXX.XXX.73)
  사람이 구름을3 범선 2010-01-22 18:20:50
의 이동에 불과한 것이라 생각할 수 있는 것이지요. 키와 의식을 연구하는 학자들은 의식의 레벨에 관해 얘기를 합니다. 영적인 고양에 따라서 인간의 의식 수준은 그 레벨을 올려가는데, 우리가 말하는 성인-예수, 부처, 마호메트, 공자..-들의 의식 수준은 최상위에 올리곤 합니다. 그 말은 사람의 영적 레벨은 산기슭에 있는 원시적 단계(Primitive Religion)
에서 중턱, 정상에 이르면서 보이는 시야가 달라지듯이 성숙해야
추천0 반대0
(66.XXX.XXX.73)
  사람이 구름을4 범선 2010-01-22 18:24:40
한다고 합니다. 최응환님의 우주관은 기성종교에서 해답을 찾지 못하는 영적 갈급자들이 대안으로 찾는 뉴에이지 종교와 그 맥을 같이 한다고 생각됩니다. 어디까지가 종교이고, 어디부터는 사이비라는 틀을 벗어나야만 최응환님의 생각에 편견없이 대화를 나눌 수 있을 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아크로를 위해 보름이 넘게 집필하신 글, 대단히 감사합니다.
추천0 반대0
(66.XXX.XXX.73)
  좀 야한 얘기지만 최응환 2010-01-22 18:08:15
육체관계는 정신적 기가 최대로 근접할 수 있는 기회입니다. 혀로하는 키스가 달콤한 이유는 내 기가 다른이의 기의 field 안에 들어가기 때문입니다. 삽입의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삽입하지 않더라도 손을 잡거나 껴안아도 기와 기가 일부 섞이기 때문에 기분이 좋아집니다 (물론 서로 좋아하는 기의 경우!). 스킨쉽이 중요한 것은 정신적인 기들이 가까와질 수 있기 때문이지요.
추천0 반대0
(198.XXX.XXX.13)
  워어메.. 2010-01-22 19:11:53
기를 살리기 위한 기막힌 방법이군요.
추천0 반대0
(99.XXX.XXX.15)
  기막히다기 보다 최응환 2010-01-22 19:20:53
기를 통하게 하는 방법인데...
추천0 반대0
(198.XXX.XXX.13)
  제 말은, 기 똥 찬, 기 깔 란 2010-01-23 13:35:40
뭐 이런 뜻 입니다...
추천0 반대0
(99.XXX.XXX.15)
  New Religion? (1) 양민 2010-01-22 17:54:21
한 종교안에서도 기를 살려주는 이들이 있는 가 하면, 기를 죽여주는 이들도 있고,
남을 자유롭게 하는 이들이 있는 가 하면, 그럴 듯한 교리로 억압하는 이들도 있고,
이해와 포용을 원하는 가 하면, 배제와 배타를 하는 이도 있고...
사랑하기에 놓아주는 이가 있는 가 하면, 사랑하기에 정복해야 하는 이가 있고...
선덕여왕이 있나 하면, 미실이 있고,
추천0 반대0
(99.XXX.XXX.15)
  New Religion? (2) 양민 2010-01-22 17:58:12
이러다 보니 양분화하는 것 같은 데
신이 인간을 만들었 건, 인간이 신을 만들었 건,
Old Religion 이건, New Religion 이건,
인간에게 이 분야가 필요하긴 한 것 같지요?
신을 Define 하든, 못 하든
착하게 살고프고, 좋은 일을 하고싶고, 사랑받고 싶고... 하는
그런 마음을 인간들은 갖고자 하지요..
행복하고자 하고, 자비를 베풀고 싶고, 정의롭고 싶고..
꼭 그럴 필요가 없는 데 말이지요..
그게 중요한 것 아닐까요?
추천0 반대0
(99.XXX.XXX.15)
  New Religion? (3) 양민 2010-01-22 18:15:17
자비, 사랑, 염치, 정의, 용서, 희망, 관용, 포용, 쪽팔릴 줄 앎...
이런 것 들을 우리가 잃어버릴 때도 있다는 것을 사람들을 예전부터 알아 왔지요.
그런 때 삶이 얼마나 황폐스럽고 슬픈지...
그러고 싶지 않고, 그렇게 될 때 다시 회복하고자 하는 마음...
그 것이 종교심이랄까, 영성이랄까...
추천0 반대0
(99.XXX.XXX.15)
  New Religion? (4) 양민 2010-01-22 18:20:58
인간을 인간답게(물론 또 다른 정의가 필요하겠지만) 하는 그 것
그 것의 완성을 신이라고 하든 득도라고 하든
인간이 원하는 이상 종교는 살아 있겠지요..
나는 구도자(Seeker)인가? 아닌가? Somewhere in-between? 무관심?
종교는 신이 있느냐 없느냐? 어느 신이 맞느냐? 누가 더 맞았느냐? 가 아니라..
구도의 삶을 살기로 작정했느냐? 아니냐? 아니겠습니까?
불완전한 인간들이 종교를 하는 이상, 종교는 문제 투성이 일 밖에.
추천0 반대0
(99.XXX.XXX.15)
  맞습니다 최응환 2010-01-22 18:10:46
제 생각에 착한 사람은 종교를 안믿어도 착하고 악한 사람들은 종교를 믿어도 악한 거 같습니다.
추천0 반대0
(198.XXX.XXX.13)
  그런 것 같아요. 양민 2010-01-22 18:23:32
그러니 어쩌면 어떤 종교를 가지고 있느냐, 또는 무신론자 인가가 아니라...
착하냐? 아니냐? 가 문제인 것 같습니다....
그게 더 종교가 얘기하는 부분이라고 믿습니다.
종교를 통해 내가 얻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가? 가 나의 종교관 이라면...
내가 종교를 통해 추구하는 바를 포기하지 않고
살아내는 것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그 걸 포기하면 한마디로 "쪽 팔리서..."
---- 이거 오늘 말이 너무 많았어요. 미안..
추천0 반대0
(99.XXX.XXX.15)
  대단하십니다. 이종호 2010-01-22 17:32:41
모든 것이 에너지(氣)라는 말씀 고개가 끄덕끄덕...그래도 우리의 생명 현상까지 명쾌히 설명되지는 않는 듯 합니다. 죽고 나서 누구나 똑같이 우주의 기로 돌아가는 것이라면 개인 각자의 구별성은 없어지고 마는군요. 너와 나 모조리 똑같은 에너지 덩어리라...왠지 무상해 지기도하구요. 어쨌든 종교는 진화 발전해야 한다는 결론엔 공감합니다. 오늘날 기독교가 안고 있는 온갖 문제들도 이런 인식 속에 답이 있을거라 봅니다.
추천0 반대0
(66.XXX.XXX.90)
  내 정신의 기가 완전히 해체되는 것은 아닙니다 최응환 2010-01-22 18:02:17
일부 기는 자식들에게 가고 죽은 다음에도 자신의 기의 일부는 죽은 다른 지인들의 기와 섞이기도 합니다. 한번 인간의 정신이었던 기는 많은 경우 새로 태어나는 사람의 기안에 섞이기 마련입니다. 그러니까 자기 부인과 나중에 자식으로 만날 수도 있고 친한 친구로 만날수도 있고 이론적으론 다시 부부로 만날 수도 있는 거지요. 보자마자 뭔가 친근함을 느끼는 사람들은 이전에 그 사람의 기와 내 기가 섞였거나 가까왔단거죠
추천0 반대0
(198.XXX.XXX.13)
  생노병사 여몽 2010-01-22 17:28:18
가 괴로움일 뿐아니라 사랑하는 사람과 이별 해야 하는 것도 고통이고, 꼴보기 싫은 사람과 같이 지내야 하는 것도 괴로움이고, 갖고 싶은 걸 못같는 것도 괴로움 입니다. 쇼생크탈출에서 같이 모찰트 잠시 즐기고는 열나게 맞는게 인생 아닙니까. 사랑하는 사람과의 격정적이고 달콤한 새액스의 결과는 애별리고나 원증회고
둘중의 하나 일 겁니다. 그러니 고통스럽지 않읍니까! 그러니 제법무아... 제행무상.
추천0 반대0
(68.XXX.XXX.94)
  아크로 독자수준 대단하군요 최응환 2010-01-22 15:51:52
영어로 쓰면 아무도 안볼 줄 알고 괴상한 말을 많이 했는데 읽어주셔서 감동스럽습니다. "나"는 바다에 이는 파도와 같다고 생각합니다. 파도도 바다의 일부분이지만 파도로 형성되었이는 순간에는 자아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파도와 파도끼리 부딪쳐서 소멸될 수도 있고 두배가 될수도 있지만 원래있던 파도의 일부는 영원히 잔존한다고 생각합니다. "인간은 생각하는 파도다"라는 "명언"이 탄생하는 순간이네요
추천0 반대0
(198.XXX.XXX.14)
  영문으로된 글을 읽은 것이 감동이 아니라 2010-01-22 20:43:28
이 긴(長)글을 이 많은 분들이 읽을 생각을 하셨다는 것이 더 감동인 것 같습니다.
그럼, 전 내일 읽고 감상을 쓰겠슴다.ㅎㅎ
요즘 아크로 숙제가 밀려서 주말이 더욱 바빠졌슴다.
추천0 반대0
(71.XXX.XXX.110)
  불교의 윤회 사상과 무아 payton 2010-01-22 14:55:44
윤회라는 개념은 아리안 민족 대이동 때 인도에 있던 드라비다 토착 종족의 신앙을 힌두교에서 채용한 것입니다. 불교의 개념은 아닙니다. 오히려 어제의 "나" 그리고 오늘의 "나"를 이야할 때 윤회라는 개념을 차용해서 쓴 것일 뿐입니다. 불교에서는 "무아" "무상" 이라고 하는 것이 가르침이 중심입니다. 무엇이 있어 "나"라고 하겠습니까? 선배님은 과연 무엇입니까?
추천0 반대0
(69.XXX.XXX.5)
  아이쿠! 머리야 김성수 2010-01-22 12:16:14
학교 다닐 때 생각난다. 아침부터 누구야...??? 학기말 텀 페이퍼 보낸 사람? ㅎㅎㅎ
추천0 반대0
(75.XXX.XXX.211)
  동창모임에 올거지? 최응환 2010-01-22 16:15:47
빨리 확답해라
추천0 반대0
(198.XXX.XXX.14)
  Why Religion? 유병순 2010-01-22 10:51:21
아주 인상깊게 읽었습니다.
그런데, 왜 그것을 New Religion이라고 하시나요? 제가 볼 때는 Aethist Menifesto가 더 맞는 표현 같습니다. There's so heavy cannotation on "Religion", "Faith", or "종교".
......
아니, 제가 너무 저한테 편리한 측면만 보려고하는지 모르겠군요. 결국 최응환님도 아직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않은 Spirituality를 믿고 인정하시는 것이니, 그것을 Religion이라고 부르는 것이 맞을 수도...
추천0 반대0
(72.XXX.XXX.190)
  신을 믿는 것많이 종교는 아니겠지요 최응환 2010-01-22 15:57:07
pangeaism같은 것도 종교라고 하지않나요. 철학이라고 하면 좀 약한 것 같아서 종교라고 했습니다. 왜냐하면 제 말을 믿으면 "차카게 살자"라는 의무가 생기니까요. 일종의 실존철학인가? 신을 부정하는 것 자체가 신을 너무 키워주는 것 같은 생각도 듭니다. 앤티의 슬픔이죠. 그리고 최초의 정신적 기가 생기게 해주고 먼발치 우주밖에서 우리를 지켜보고 있는 존재가 혹시 있다고 해도 특별히 문제될 건 없을듯합니다.
추천0 반대0
(198.XXX.XXX.14)
  Why Religion Must End 유병순 2010-01-22 17:56:38
왜 종교가 아니어야 하는가라는 주장을 하려면 적어도 품격을 같이 맞추어, 영어로 쓸 자신은 없지만, 댓글이 아니라 하나 제대로 써야되겠군요. 언젠가는...
'0' 이라는 숫자를 처음 발견/사용하기 시작했을 때의 황당함을 생각해보세요. 지금은 '0'이라는 숫자가 없어진 세상을 상상하기 힘들지요. 기성의 모든 종교의 본령들을 부정하면서 아직도 종교라고 말하는 것은 모순이거나 혼란이라고 감히 저는 주장...
추천0 반대0
(72.XXX.XXX.190)
  A New Paradigm 이라고 불러도 되겠지요? 스피노자 2010-01-22 20:44:37
근데 그럼 재미없잖아요.
추천0 반대0
(198.XXX.XXX.13)
  종교심을 없엘 수 없기 때문에 종교는 없어질 수 없습니다. 그 이유는: 최응환 2010-01-22 18:48:02
1. 어디서와서 어디로 가는지, 어떻게 살아야하는지, 왜 악이 존재하고 불행이 존재하는지는 누구나 궁금해 하기 때문
2. 자기가 답을 찾기보단 남이 만든 답 중 인기가 많은 답을 따라가는 것이 쉽다. 또 그래야 미친놈이란 소릴 안듣는다.
종교가 조직화되는 이유:
1. 많이 모여있으면 박해 받지 않는다.
2. 동네사람 많이 모여서 좋은 말씀듣고 노래도하고 끝나고 밥도 같이먹고 사람도 만나는데 얼마나 좋은가.
추천0 반대0
(198.XXX.XXX.13)
  종교와 과학 이충섭 2010-01-22 10:07:48
너무나 인간적인 오감을 바탕으로 그 너머를 추론해보는 것이 종교라면, 인간의 오감을 초월하여 존재하는 자연을 인간적인 오감으로 풀어내려고 노력하는 것이 Physics 101이겠지요. 종교도 Physics 101도 다 극히 제한적인 인간의 오감, 그 언저리의 산물이라고 전 봅니다. 종교는 인간 쪽에 더 가깝고 Physics 101은 자연 쪽에 더 가깝다는 차이가 있을까요.
추천0 반대0
(99.XXX.XXX.225)
  오감도 스피노자 2010-01-22 20:47:00
확장될 수 있습니다. 적외선안경같이. 그리고 전파나 전기장이도 비쥬얼라이즈 할 수 있잖아요? 그리고 우리 뇌가 발달하면 6감, 7감도 생기겠지요?
추천0 반대0
(198.XXX.XXX.13)
  오감이 확장되면 이충섭 2010-01-23 22:52:16
종교의 영역은 더 졸아들고 과학의 영역은 더 넓어지는 게 될까요?
추천0 반대0
(173.XXX.XXX.196)
  아무리 인간의 지식이 늘어나도 최응환 2010-01-24 02:27:59
모든 것을 알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종교의 여지는 항상 남아있을거라 생각하는데.
추천0 반대0
(24.XXX.XXX.87)
  어째 오늘은 한의학 공부하는 날 워낭 2010-01-22 09:27:11
같은 느낌이...음양도 공부하고, 기(Ki, 중국은 Qi라고도 하더군요)도 공부하고...기, 신, 영혼, 양자역학, 영혼 등등 저도 관심이 많은 분야입니다. 이번 주말에 열심히 읽고 제대로 된 댓글을 달겠습니다.
추천0 반대0
(66.XXX.XXX.73)
  동-서-고-금 을 넘나들면서, [엄청난 주제] 를 조리하시는 선배님 변변 2010-01-22 07:58:55
의 탁월한 글재주와 빈틈없는 생각의 짜임새에 아주 넋을 잃고 글을 읽고 있습니다. 이집트-그리스-로마-영국-미국 으로 이어오면서 소위 한시대를 지배한 문명의 지도자들이 명멸을 거듭하는 것도 모두 flexible evolution 과 관련이 있는 것 같습니다. 오늘날 영어가 우수한 언어 중 하나로 인정받는 것도 계속 진화하기 때문이라고 하는 것도 같은 맥락인 듯 합니다. 글쓴이의 해박한 지식에 감동한 아침!
추천0 반대0
(97.XXX.XXX.64)
  영어로 써서 죄송합니다 최응환 2010-01-22 16:05:00
영타가 한타보다 쉽다는 것. 이상하게 한글로 쓰면 매너리즘에 빠지기 쉽다는 것 (그래서전 노래가사 지을때도 영어로 지어놓고 번역합니다). 그리고 한글로 쓰면 돌 맞을 것 같다는 우려. 변변님, 좋은 말씀 감사하고, 완성된 것이 아니니 많은 코멘트 부탁드립니다.
추천0 반대0
(198.XXX.XXX.14)
  윽, 영어로 쓰는게 더 편하다는 이 놀라운 경지 강국 2010-01-30 18:01:00
나이 서른이 다 되서 첨으로 비행기 타본 저로서는 도무지 상상이 안 갑니다.
종교학의 원론으로 돌아가서, 한계성을 극복하기 위한 절대성이 종교의 본질이라고 할때, 그 절대성이 반드시 배타성(곽선배님 표현으로는 금긋기)을 통해서만 담보될 수 있는가에 대해서는 그동안 많은 논란이 있었는데, 최 선배의 글은 절대성 그 자체까지 흔들어 버린다는 점에서 new religion으로 agenda를 잡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추천0 반대0
(76.XXX.XXX.189)
  저하고는 생각이 많이 다르시지만 강국 2010-01-30 18:06:25
박학한 지식을 바탕으로 짜임새 있게 쓰신 훌륭한 글, 잘 읽었습니다.
좀 더 대화를 하고 싶지만, 이런 종류의 이야기는 얼굴 보고 직접 해야 하는데,
흑흑, 한국으로 가셔서
그럴 기회가 언제 있을 지 모르겠네요.
담에 LA들리실 때 꼭 연락 주세요.
추천0 반대0
(76.XXX.XXX.189)
  Thank you, sir. 최응환 2010-01-22 16:02:07
신이 인간을 물리적으로 "만들었다"고 믿는 사람은 이제 별로 없는 것 같습니다 (조지아나 알라바마 주민이나 한국 지하철에서 포교하는 분 빼놓고). 사랑을 통해 인간이 만들어지고 인간이 사랑을 정의하고 사랑에 대해 멋진 시를 지어주고... 뭐 이런 관계 아니겠습니까?
추천0 반대0
(198.XXX.XXX.14)
  3년 뒤에 한국에 갔는데, 왕십리 전철역에서 조우하게 되었다. 마치 주반장처럼. 그런데... 이경훈 2010-01-22 05:37:43
필자 왈, "기에 대해 관심있으십니까?"
이경훈 왈, "이전부터 기천문 했는디유..."


ㅋㅋㅋ. 농담이구요...세상이 격변하다보니 기존 종교분들도 새롭게 사색해야하는 부분이 너무 많고, 또 어떤 것은 너무 낡은 것으로 느껴지고 그러겠네요. 일테면 유전공학이 발전해서 그야말로 영생하게 된다면, 모든 질문과 답변을 바꿔야겠지요. 전체는 잘 모르겠지만 인체 이해에서 기 이론은 아주 우수하다고 봅니다.
추천0 반대0
(75.XXX.XXX.83)
  기전문가 앞에서 기 얘기를 했네 그러고 보니... 최응환 2010-01-22 18:40:37
지금 과학이론에 의하면 모든 물질과 공간의 기초가 되는 것은 에너지 즉 기입니다. 한국사람들이 역시 똑똑한 면이 있지요. 그러나 우리 세상은 에너지와 물질을 다 접하는 세상입니다. 과학에 맹신하면 안되듯 정신적인 기를 맹신하여 기가 세면 외적도 물리친다고 앉아서 주문만 외우고 있으면 안되겠지요.
추천0 반대0
(198.XXX.XXX.13)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600 Wilshire Blvd., #1214 LA, CA, 90010, USA|Tel 1-818-744-100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훈
Copyright since 2009 by The Acropolis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acropolis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