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9.10 월 18:29
> 뉴스 > 전문가 코너
       
지금 누군가의 내음에 끌린다면…
[이상희의 사람과 세상] '냄새'로 배우자 찾기
2015년 08월 03일 (월) 13:07:53 이상희 기자 acroeditor@gmail.com
이상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클릭!  

3일 동안 입고 다닌 티셔츠를 파티에 가지고 와서 티셔츠의 냄새만 가지고 서로 짝을 지어 보는 '페로몬 파티'가 화제가 된 적이 있다. 유명한 진화 심리학 실험에서 힌트를 얻은 아이디어이다.

짝짓기를 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신호로 쓰이는 화학 물질인 페로몬을 뿌려서 짝이 될 상대의 관심을 끌거나 행위를 유도하는 현상은 나방에서 곰까지 동물의 왕국에서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그렇지만 인간의 페로몬을 추출해 만들었다는 향수는 과학적인 근거가 없는 제품이다. 아직 인간의 페로몬이 어떤 화학 성분을 가지고 있는지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서로의 몸내가 짝으로서의 매력에 크게 작용하는 것은 사실이다.

3차원적인 시각이 발달하면서 인간뿐 아니라 모든 영장류에게 오감 중 가장 뒤처져 있는 감각은 후각이다. 꽃피는 나무와 함께 진화한 영장류는 울창한 나뭇가지를 자유자재로 타고 움직이며 그 위에서 무성한 나뭇잎, 꽃, 열매뿐 아니라 꿈틀거리면서 움직이는 벌레들까지 잡아먹기 위해 3차원적으로 공간을 파악할 수 있는 예리한 시각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게 되었다.

발달된 후각의 대표인 개나 멀리서 피 한 방울 냄새만 맡고도 달려올 수 있는 상어에 비하면 영장류의 코는 거의 장식품 수준이다. 인간의 경우 우수한 시각, 맨들맨들한 피부와 골골이 패인 손발가락 지문 사이로 극대화된 촉각, 잡식성 식성을 받쳐줄 수 있는 미각, 복잡한 언어 신호를 잡아낼 수 있는 청각에 비해 후각은 심히 뒤떨어진다.

그런데 바로 이 보잘 것 없는 후각이 원초적으로 중요한 일인 짝짓기에서 의사소통 기능을 한다는 사실은 어찌 보면 통쾌한 복수다. 알고 보면 인간은 말이나 몸짓 이외에도 냄새든 향기든 화학물질을 뿜어서 의사소통을 한다. 갓난아기에게 여자들의 젖을 적신 천의 냄새를 맡게 하면 먹던 엄마 젖의 향기를 알아낸다. 여자의 눈물 냄새를 맡으면 남자들은 호르몬 분비량이 내려간다.

티셔츠에 밴 남자들의 몸내에 대한 연구는 수도 없이 많다. 동성애 남자들은 여자보다 남자들이 입었던 티셔츠 냄새를 좋아하며 이성애 남자들은 여자들이 입었던 티셔츠 냄새를 좋아한다.

이중 특기할 만한 실험 결과는 배란기의 여자들이 티셔츠 냄새로 고른 남자들은 고른 영양 상태를 나타나는 얼굴의 소유자였다는 점, 그리고 유전자는 자신과 가장 다른 사람들이었다는 점이다. 지극히 호기심이 많은 인간은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고 새로운 먹을 것을 찾으면서 새로운 병원균에 노출될 위험도 많아진다. 이때 가장 강력한 무기는 튼튼한 면역체계이다. 그리고 면역체계는 다양하면 다양할수록 좋다. 그만큼 다양한 병원균에 대응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여자들은 자신의 면역체계와 가장 다른 면역체계를 가지고 있는 남자에게 이끌린다.

어떻게 하면 자신의 면역체계와 가장 다른 면역체계를 가지고 있는지 알아볼 수 있을까? 인간 면역체계를 총괄하는 MHC라는 유전자 복합체는 우리 몸에서 나는 냄새, 특히 겨드랑이에서 나는 냄새를 만든다. 그리고 우리 몸에서 나는 냄새는 그 무엇으로도 어찌해 볼 도리가 없다. 왠지 모르지만 누군가의 내음이 끌린다면 바로 면역체계가 내게 가장 도움이 되는 상대이기 때문이다.

노출이 쉬운 계절인 여름도 이제 절정을 향해 치닫고 있다. '썸남썸녀'가 내 소울메이트인지 궁금하다면 땀을 뻘뻘 흘리면서 테니스를 한 게임 치고 그의 겨드랑이에 살짝 코를 대보자.

이상희 (고고미술사 85, UC 리버사이드 인류학 교수) *LA 중앙일보 칼럼.

ⓒ 아크로폴리스타임스(http://www.acropoli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의견쓰기
이름 비밀번호
제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현재 0 byte/최대 400byte)
전체기사의견(7)
  그렇다면... 궁금 2015-08-12 07:34:34
그렇다면 가끔 남매간에 일어나는 근친상간은 설명이 안돼는군요.
내가 아는 사람에게서 좀 심한 케이스를 보았습니다.
추천0 반대0
(73.XXX.XXX.242)
  난 우리 형 땀냄새가 박변 2015-08-05 19:30:56
좋던데 그렇담 동성근친상간의 DNA 가...허걱
추천0 반대0
(138.XXX.XXX.53)
  허걱... 이상희 2015-08-06 07:07:07
ㅋㅋㅋㅋ 어떤 "좋은 느낌"이냐에 따라 그 해석도 다르겠죠?
추천0 반대0
(138.XXX.XXX.114)
  유전자가 서로 다른 김종하 2015-08-04 09:35:00
상대를 고른다... 냄새로 그런 구별까지? ㅎㅎ 신기합니다.
하여간 gym이 데이트 코스로 최고의 장소일 듯 하네요
추천0 반대0
(76.XXX.XXX.131)
  당장 스포츠 센타 회원권을... 이상희 2015-08-05 08:36:06
ㅎㅎ 몸짱도 되고, 짝도 찾고.... 일타쌍피의 효과를 노리는 거네요!
추천0 반대0
(138.XXX.XXX.127)
  좋은 글 홍선례 2015-08-04 00:14:57
잘 읽었습니다.
추천0 반대0
(107.XXX.XXX.152)
  감사합니다 이상희 2015-08-05 08:34:37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추천0 반대0
(138.XXX.XXX.127)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600 Wilshire Blvd., #1214 LA, CA, 90010, USA|Tel 1-818-744-100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훈
Copyright since 2009 by The Acropolis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acropolis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