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9.10 월 18:29
> 뉴스 > 살며 살아가며
       
맥반석 달걀과 가래떡의 공통점은…
[이종호의 풍향계] 올 한 해 헌신과 감사, 실천으로 살기
2015년 01월 07일 (수) 13:50:18 이종호 기자 acroeditor@gmail.com
이종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클릭!  

#. 삶은 달걀도 맛있지만 구운 달걀은 또 다른 맛이 있다. 흔히 맥반석 달걀이라고도 하고 찜질방 달걀이라고도 한다. 흰자는 쫀득쫀득하고 노른자도 냄새가 없어 삶은 달걀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도 거부감 없이 먹을 수 있다. 요즘은 가정에서도 많이 만든다고 하는데 길게는 6~7시간 동안 약한 불로 익혀야 할 만큼 많은 시간과 정성이 들어가야 하는 일이다.

지난해엔 일요일 아침마다 이 달걀을 먹었다. 한 모임에서 어떤 분이 한 번도 빠지지 않고 구워왔기 때문이다. 송년행사 때 누군가 말했다. 1년 동안 감사한 일, 보람된 일이 많았지만 가장 '은혜가 됐던 것'은 바로 저 구운 달걀이었다고. 매주 일요일 아침이면 어김없이 테이블 위에 올려져있는 달걀을 보면서 진정한 헌신과 섬김이 바로 저런 것임을 깨달았다는 것이다.

그러고 보니 대단했다. "달걀은 제가 구워 오겠습니다." 연초 그냥 지나는 말처럼 한 약속인 줄 알았는데 그렇게 희생적으로 지켜내다니. 거기다 이런 일을 놓치지 않고 감사의 눈으로 바라보며 자신을 돌아보는 마음 역시 귀했다. 을미년 새해 무엇보다 우선적으로 배워야 할 게 이것이다 싶었다. 내뱉은 말에 대한 약속 지키기. 그리고 긍정의 눈으로 모든 일상 바라보기.

 #. LA 한인타운에 세계선교교회(담임 최운형 목사)라는 40여년 된 교회가 있다. 새 목사님 부임 이후 커뮤니티를 돕는 일을 많이 해온 교회인데 지난 연말 또 하나 파격적인 시도를 했다는 것을 알았다. 12월 31일 밤 송구영신 예배를 자정이 아니라 저녁 9시에 맞춰 드린 것이다. 송구영신 예배는 한해의 마지막 날 밤에 드리는, 한국교회의 오랜 전통이다. 대개 밤 11시 쯤 시작하고 새벽 한 두시쯤 집으로 가게 된다. 그런데 그 교회는 저녁 8시에 시작해 밤 10시 전에 모든 것을 다 마쳤다는 것이다.

왜 그랬는지 이유를 물어봤다. 첫째는 안전상의 문제란다. 자정 전후 밤길 운전을 힘들어 하는 분이 많고 실제로 뉴스를 보면 사고도 흔히 있다는 것이다. 둘째는 송구영신 예배 때문에 교인들이 정작 새해 첫날을 늦잠으로 맞는 것도 좋은 것 같지 않아서라고 했다. 그리고 동부시간 자정에 맞춰 드리는 송구영신 예배이니 그다지 이상한 일도 아니다는 말도 덧붙였다.

깜짝 놀랐다. 얘기를 들은 적은 있지만 막상 주변에서 실천하는 경우는 처음 접했기 때문이다. 그 신선한 발상이라니. 이런 게 개혁이고 개선 아닌가. 내가 새해 결심으로 꼭 넣고 싶은 것도 이런 것이다. 구태의연한 습관 다시 들여다보기. 바꿔보기. 그리고 실천, 실천.

   
그리피스 천문대.

 #. 1월 1일 새벽, 그리피스 천문대 뒷산에 올랐다. 을미년 첫 해맞이를 위해서였다. LA 시가지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명소, 여기가 미국인가 싶을 정도로 한인들로 빼곡했다. 일출 직전 민족학교 풍물패의 한바탕 연주가 이어졌다.

이어 장엄한 해돋이를 보며 저마다 새해 결심을 다졌다. 그 다음이다. 누군가 "떡 드시고 내려가세요" 한다. 그 새벽에 산 정상까지 가래떡을 가득 해 가지고 올라온 것이다. 아, 이런 정성이! 가래떡 하나를 집어 들며 잠시 진한 감동에 젖었다. 그러고 보니 등산로 초입에서도 커피와 도넛을 나눠주는 분들이 있었다. 바로 이런 것이다. 누군가의 작은 선행, 조건 없이 베푸는 이런 따뜻한 마음들이 우리 사회를 이만큼이나마 훈훈하게 데워 주고 있는 것이다.

2015년이다. 저마다 새 꿈을 꾸고 새 계획들을 세우는 때다. 하지만 변화와 발전을 이루는 것은 어떤 거창한 구호나 화려한 말이 아니라는 것을 우리는 이미 안다. 그렇다면 답은 나왔다. 남 탓 말고 나부터 바뀌는 것, 약속은 지키고 쉬운 일부터 실천에 옮기는 것, 그리고 소소한 일상에 감사하며 작은 선행이라도 베푸는 것. 새해를 맞는 나의, 우리 가족의, 아니 우리 모두의 다짐이기를 소망한다.

   
새해 첫 해돋이.

이종호 (동양사 81, 언론인) *LA 중앙일보 칼럼 전재.

ⓒ 아크로폴리스타임스(http://www.acropoli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의견쓰기
이름 비밀번호
제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현재 0 byte/최대 400byte)
전체기사의견(5)
  새해 첫 돋이 사진만 보아도 감동을 느낍니다 김석두 2015-01-20 11:17:23
이른새벽 새해첫날 2015년 새해 삶을 어떻게 살아가야할가? 그 지혜를 찾기위해 그리피스천문대레 올라가 찍은 사진을 감동의글과 함께 실어준 사진 이기때문입니다 .감사합니다
추천0 반대0
(104.XXX.XXX.197)
  익명의 선행 이상희 2015-01-09 09:50:59
익명의 선행이야말로 지극히 인간다운 행위입니다. 새해 벽두부터 이렇게 훈훈한 경험을 하셨으니 정말 좋네요...
추천0 반대0
(138.XXX.XXX.17)
  이 글을 통해 Kong 2015-01-07 23:19:11
참으로 많은 것을 배우고 또 느끼고 갑니다.
추천1 반대0
(162.XXX.XXX.19)
  새해 결심 워낭 2015-01-07 07:20:19
그래도 새해는 새로운 시작을 느끼게 하기에 가슴을 뛰게 합니다. 하루하루 이런 기분으로 살면 잘 사는 것이 아닐까, 그래서 지금 오늘 하루가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추천1 반대0
(23.XXX.XXX.229)
  새해를 시작하며 김종하 2015-01-06 20:58:40
마음을 다잡게 하는 글 감사합니다.
아크로 독자 여러분들 모두 새해 복 많이 누리시고,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추천1 반대0
(76.XXX.XXX.131)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600 Wilshire Blvd., #1214 LA, CA, 90010, USA|Tel 1-818-744-100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훈
Copyright since 2009 by The Acropolis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acropolis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