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2.10 토 11:07
> 뉴스 > 살며 살아가며
       
그렇게 같이... 추억의 책장 넘기며
[보래의 세상만사] 가수 이선희의 '30년'
2014년 09월 15일 (월) 16:11:06 신복례 기자 acroeditor@gmail.com
신복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클릭!  

(배경음악: '추억의 책장을 넘기면', 1990)


썩 좋아하는 가수는 아니었다. 목청이 좋은 건 알고 있지만 너무 소리를 질러대는 데다 저음에서 고음으로 이어지는 부분이 감정선을 타고 자연스럽게 고조되는 것이 아니라 갑자기 핑하고 튀어 올라가 때로는 듣는 게 부담스러운 가수였다. 그게 20년 전의 일이다.

그리고 간간이 뉴스로 전해지는 활동 소식을 들었으나 그녀는 나에게 그저 한때 가요계를 휩쓸었던 왕년의 스타가수였다.

그런 이선희가 돌아왔다. 지난 3월 30년 노래인생이 녹아있는 정규 15집 앨범을 발매하면서 데뷔 30주년 기념 콘서트를 하더니 최근에는 종합편성채널 JTBC 프로그램 '히든싱어3'에 출연해 그를 전설로 기억하는 후배들과 함께 노래하고 이야기를 나누며 보는 이들을 가슴 뭉클하게 했다.

이선희가 데뷔 30주년을 기념해 내놓은 음반 제목은 '세렌디피티(serendipity)'다. 기대하지 않았던 곳에서 우연히 발견하게 된 행운, 우연을 통해 만난 운명이란 뜻이란다. 5년 만에 내놓은 앨범이다.

1984년 강변가요제에서 'J에게'로 대상을 받으며 혜성같이 등장했던 이선희의 인기는 1980년대 선풍적이라는 말로는 부족한, 거의 신드롬 수준이었다. 내놓는 음반마다 빅히트를 쳤고 이선희라는 이름 하나만으로 27세에 서울시 최연소 시의원에 당선될 정도였다. 그리고 자세히는 모르지만 90년대 중반과 2000년대는 그녀에게 쉽지 않은 세월이었다. 사업에 실패한 남편과 이혼했고 이혼한 그 남편이 자살하고 그후 4년 가까이 음반을 내지 못했다. 영화 '왕의 남자'에 삽입된 노래 '인연'으로 인기를 얻으며 화려하게 복귀하는가 싶더니 마흔셋의 나이에 모든 것을 접고 돌연 미국으로 떠났다.

그가 인터뷰에서 한 얘기다. "노래하는 것이 즐겁지만은 않았어요. 처음에는 나의 에너지로 노래를 해요. 시간이 지나게 되면 나를 잃고 팬을 쫓아 노래를 하게 되죠. 그 시간마저 지나면 허탈감이 찾아와요. 나도 팬도 없는 공허한 순간이 돼요. 그 시간들을 이겨낼 수 있었던 건 여러분이 있어서예요. 아껴주고 힘을 주는 여러분, 노래하는 이선희로서 더 좋은 노래를 하겠습니다."

서정주 시인의 시 '국화 옆에서', 딱 그 느낌을 주는 인터뷰였다. 봄부터 소쩍새는 그렇게 울고, 천둥은 먹구름 속에서 또 그렇게 울고…, 머언 먼 젊음의 뒤안길에서 인제는 돌아와 거울 앞에 선 내 누님같이 생긴 한송이 국화 꽃.

유튜브에 들어가 타이틀 곡인 '그 중에 그대를 만나'를 들었다. '별처럼 수많은 사람들 그 중에 그대를 만나/꿈을 꾸듯 서로를 알아보고/주는 것만으로 벅찼던 내가 또 사랑을 받고/그 모든 건 기적이었음을…/억겁의 시간이 지나도 어쩌면 또 다시 만나/우리 사랑 운명이었다면/내가 너의 기적이었다면.' 노래의 느낌이 달라졌다. 고음에 파워풀한 목소리는 여전하지만 감정을 실어내는 기교가 훨씬 더 섬세해졌다.

이선희가 데뷔하던 시기 우리 또래들은 대학에 들어갔다. 그리고 이제 '그립고 아쉬움에 가슴 조이던 머언 먼 젊음의 뒤안길에서 돌아와' 거울 앞에 섰을 나이가 됐다. 30년. 강산이 3번이나 변한다는 세월. 그 세월을 웃고 울고 버티고 살아온 '누님'과 '오빠'들에, 옛날 생각하면서 들을 수 있는 노래 한 곡 보내고 싶다. 이선희가 부른 '추억의 책장을 넘기며'다. 역시 유튜브에 가면 들을 수 있다.

오늘은 왠지 힘내서 다시 30년을 가보자고, 이번에는 이 산인가 저 산인가 기웃거리는 세월이 아니라 30년 걸어온 그 길을 나침반 삼아 가볍고 단순하게 그저 쭉 가보자고, 이미 몇 번이나 걸려 넘어져 본 돌멩이 다시 만난다한들 무엇이 겁나겠느냐며 "괜찮아 다 괜찮아"라는 호기를 부리면서 그렇게 같이 걸어보자고 손도 내밀고 싶다.

신복례 (영문 83, 언론인) *LA 중앙일보 칼럼 전재.

(이선희 - '그 중에 그대를 만나', 2014)

ⓒ 아크로폴리스타임스(http://www.acropoli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의견쓰기
이름 비밀번호
제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현재 0 byte/최대 400byte)
전체기사의견(3)
  그게 벌써 30년전? 김문엽 2014-09-17 20:05:57
밑의 변변님 말씀처럼 그때는 정말 지겹게, 아마 대한민국 가요 역사상 한 노래가 그렇게 줄기차게 라디오에서 나온적이 있었던가 할 정도였지요. 그리고 이선희가 강변가요제에 어느 남자와 듀엣으로 나와 이 노래로 상을 받은건데 지금 그 남자 기억하는 사람 아무도 없읍니다. 지금 그 남자는 무얼하고 지내는지 괜히 궁금.
그리고 보래 덕분에 잠시나마 옛추억에 빠져봤음.
추천0 반대0
(99.XXX.XXX.22)
  [J 에게] 라는 노래는 제가 대학 4학년 때 다방마다 틀려있었고 어느 버스를 타도 바로 그 노래가 나왔습니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이 노래를 열번도 더 들어야했던 시절이었습니다. 변변 2014-09-15 10:39:06
그야말로 역사에 전무후무한 선풍적인 인기를 몰고왔던 가수였습니다. 그리고 조그마한 여자의 몸에서 어떻게 그런 폭발적인 가창력이 나오는지 그저 신기하기만 했습니다.
추천0 반대0
(75.XXX.XXX.245)
  추억이 송글송글... 김종하 2014-09-14 23:38:43
가수 이선희가 J에게로 혜성같이 데뷔한게 대학 2학년 때니까 83학번? 보래님하고 동기네요.
다시 곱씹어 들어보는 노래 하나에, 그 세월을 그렇게 웃고 울고 버티고 살아온 동년배들의 삶이 녹아들어 있음을...
덕분에 새로운 한 주를 새록새록 추억으로 시작합니다.
추천0 반대0
(107.XXX.XXX.123)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600 Wilshire Blvd., #1214 LA, CA, 90010, USA|Tel 1-818-744-100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훈
Copyright since 2009 by The Acropolis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acropolis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