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2.10 토 11:07
> 뉴스 > 에세이
       
자유의 여신상이 횃불을 든 이유는
[김학천의 문학서재] 프리덤이냐, 리버티냐
2013년 10월 17일 (목) 17:04:54 김학천 기자 acroeditor@gmail.com
김학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클릭!  

빠삐용은 살인 누명으로 악명 높은 남미의 기아나 감옥에 갇힌다. 그리곤 혹독한 수형 생활에서 벗어나기 위해 여러 차례에 걸쳐 탈출을 시도하지만 번번이 실패한다. 잡힐 때마다 처벌은 더 무거워지고 견디기 힘든데도 그는 계속한다. 그리곤 결국 백발이 되어서 영원히 나올 수 없는 악마의 섬에 갇힌다.

어느 누구 감시 감독하는 사람 없이 자연농작을 하며 자유롭게 살아가게 놔 둔 그런 섬이다. 그러나 사면이 바다이고 파도조차 높아 벗어날 수 없는 그런 절해고도 위에서 그는 매일 바다를 바라보며 탈출의 꿈을 버리지 못한다. 동료 드가의 만류도 뿌리치고 드디어 어느 날 바다로 뛰어들어 야자수 열매들을 넣은 망태기에 올라타고 망망대해를 헤치며 섬으로부터 멀어져 간다. 그리곤 외친다. ‘이 놈들아, 나는 아직 살아있어!’ 그 뒤는 이 영화 관람객들의 상상이다.

인간으로서 고귀한 생명을 포기하지 않고 죽음까지 불사하고 탈출을 쫒던 그가 추구한 자유는 무엇이었을까? 그것은 해방이었을 것이다. 그것도 불평등하게 주어진 자유의 해방이 아니라 동등하게 부여된 자유로의 해방.

영어에 자유란 말에는 Liberty와 Freedom의 두 단어가 있다. 그러나 옛날 북유럽 국가에는 Liberty란 말이 없었고 남유럽에는 Freedom이라는 말이 없었다. Liberty는 구속에서 벗어난다는 뜻으로 일종의 특권적 자유로, 예를 들면 노예를 속박에서 벗어나게 해주는 그런 것과 같은 불평등의 자유이다. Freedom은 사랑과 우정이 담겨있는 단어에서 유래한 말로 어머니가 계신 곳으로 돌아간다는 그런 의미를 갖고 있다. 다시 말해 하늘이 부여한 원초적 자유로 누가 주거나 누가 빼앗아 갈 수도 없는 그런 완전히 동등한 해방의 자유다.

이 두 개념이 신대륙 미국으로 넘어와서 충돌한 적이 있었다. 남북전쟁이다. 북부는 북유럽에서 건너온 Freedom이고 남부는 남유럽에서 이민 온 Liberty였다. 결국 이 충돌은 북군이 승리함으로 해서 신대륙은 Freedom의 나라가 되었다. 그리고 그러한 자유를 대표하는 상징물이 이 신대륙의 관문에 세워졌다. ‘세계를 밝히는 자유’의 상이지만 보통 ‘자유의 여신상’이라 불리는 콜로서스 청동상이 그것이다.

   

그럼에도 왜 자유의 여신상은 The Statue of Freedom이 아니라 The Statue of Liberty일까?  그것은 Freedom이란 말이 없었던 남유럽 프랑스가 선물한 것이기 때문이다. ‘아메리칸 드림’을 안고 뉴욕 항구로 들어오는 이민자들이 가장 먼저 보게 되는 것이 바로 횃불을 높게 치켜든 거대한 이 여신상이다.

여신상이 밟고 있는 쇠사슬은 모든 탄압과 억압을 의미하고 이로부터 벗어나게 해주는 듯 보인다. 그러므로 이 여신상은 이민의 나라, 자유의 나라 미국을 상징할 뿐 아니라, 더 나아가 속박과 억압으로부터의 해방을 의미하는 상징물인 셈이다.

그러니 자유와 행복을 찾아 이역만리 찾아온 사람들 눈앞에 우뚝 솟아 있는 위풍당당한 여인의 모습은 장밋빛 미래에 대한 약속으로 비쳐진다. 그러나 이 여신상이 외치는 자유는 완전한 해방의 자유인 Freedom이 아니고 불평등한 특권적 자유인 Liberty이기 때문에 오늘날 미국은 아직도 불평등의 싸움 속에서 상처투성이로 몸살을 앓고 있는지도 모른다. 차별이 없는 완전히 동등한 자유를 위해서.

김학천 (치대 69)

ⓒ 아크로폴리스타임스(http://www.acropoli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의견쓰기
이름 비밀번호
제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현재 0 byte/최대 400byte)
전체기사의견(4)
  미국의 건국이념에서 Liberty가 많이 나옵니다 정읍거사 2013-10-23 16:58:10
어려운 개념을 너무 쉽게 다루신 감이 있읍니다. 미국의 헌법에 Life, Liberty, Property를 보호하도록 정하였고, 또 모든 미국민이 암송하는 Pledge of Allegiance 의 끝부분이 with liberty and justice for all 로 끝나는것을 보니 Liberty란 단어는 France가 자유의 여신상을 보내기 전에 미국건국이념이었읍니다. . 근대 자유주의 철학자 John Stuart Mill의 On Liberty, Google search, liberty -Wikipedia를 참고했으니다.
추천0 반대0
(76.XXX.XXX.171)
  맞습니다. 있었습니다. 헌데 볼사리노 2013-10-24 20:37:12
In the Civil War, Americans divided over liberty and freedom.
Liberty: Equal, but Separated 에 가깝고
Freedom: not Excluded from a free society를 말함입니다.
Thanks for your tip.
추천0 반대0
(98.XXX.XXX.119)
  스크린 세이버 엉겅퀴 2013-10-17 16:39:32
유럽쪽에서 이민오는 사람들을 제일 먼저 맞는다는 유명한 여인.
불평등과 상처 투성이 미국을 가리는 스크린 세이버는 아니겠지요.
추천0 반대0
(216.XXX.XXX.228)
  오늘 새로운 것을 배웠습니다. 감사합니다. 변변 2013-10-17 12:03:34
프랑스에서 선물받으면서 이름이 정해져서 그런 거였군요.
추천0 반대0
(174.XXX.XXX.196)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600 Wilshire Blvd., #1214 LA, CA, 90010, USA|Tel 1-818-744-100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훈
Copyright since 2009 by The Acropolis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acropolis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