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9.10 월 18:29
> 뉴스 > DJ 켈리의 뮤직박스
       
소주 두 병에 판은 돌아가고...
[DJ 켈리의 뮤직박스] 여섯째 시간 – 추석특집 2탄
2010년 09월 24일 (금) 03:28:11 켈리박 기자 Editor@AcropolisTimes.com
켈리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클릭!  

 
허공

추석날 송편은 드셨는지요? 
지난번 시간에 한국의 비를 그리워했더니 LA 날씨마저 흐리고 비도 잠깐씩 내렸네요. 그런데 한국에서는 보통 부슬부슬 내리는 그런 가을비가 아닌 폭우로 인해 슬프고 힘겨운 추석이 되었는데요. 저희 시부모님 두 분 다 이런 날씨 때문에 감기몸살을 앓고 계시다네요…. 이럴 때 가까이에서 돌보아 드리지 못해 참으로 죄스럽고 안타까운 마음이었습니다.

지난번 추석특집 1탄에서 아무래도 아쉬움이 많이 남아 오늘은 흘러간 노래들로 여러분의 그리움을 조금이라도 더 달래볼까 합니다.

 
애모

이번에는 좀 빠른 노래입니다.

 
찬찬찬

 저 대학시절에 친구 하나가 저를 포함한 친구들을 자기 집으로 초대를 해 놓고는 밖에 잠깐 무엇을 사러 갔다 오겠다 하더니 느닷없이 소주 두병을 사가지고 들어왔습니다. 방으로 우리 모두를 밀어 넣더니 흐느낍니다. 너무나 사랑하는 (그리고 서울대생인ㅎㅎ) 남친을 장군출신인 아버지가 극구 반대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다짜고짜 전축에 판을 겁니다. 제가 기대했던 음악은 슬픈 발라드…. 그런데 스피커로 흘러나온 노래는 다음 곡이었습니다. 전 이 비극적인 상황에서 “풋!”하고 웃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다행히 친구는 절 못 보았지만…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마지막 곡입니다. 어려서는 이 분의 노래를 들으면서 “무엇이 좋다고 저 아주머니들이 일본서 다 출타를 하나?” 했는데, 나이가 들을 수록 이 분의 구성진 가락의 굴곡의 깊이를 알아가게 되었습니다. 고향… 이번 주까지만 그리워하기에요! 

 

머나먼 고향

 

ⓒ 아크로폴리스타임스(http://www.acropolistime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의견쓰기
이름 비밀번호
제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현재 0 byte/최대 400byte)
전체기사의견(32)
  불현듯 김수희의 노래가 부르고 싶은... 정수희 2010-09-28 21:34:55
노래방에서 가장 즐겨부르는 노래들이 김수희 곡이라
정수희라는 별명을 가졌던 저는
누구일까요?
추천0 반대0
(71.XXX.XXX.74)
  혹시... 2010-09-28 22:57:26
연진언니? 이 문제 넘 쉬웠당.ㅎㅎ
추천0 반대0
(71.XXX.XXX.98)
  podcast 를 한번 시도해 보시죠? 스핀여자 2010-09-28 17:01:45
시간 정해놓고 아예 방송을 인터넷으로 하는 겁니다. 그럼 DJ의 멘트도 직접들으면서 음악도 들을 수 있을텐데.
추천0 반대0
(211.XXX.XXX.254)
  그래요? 2010-09-28 22:59:40
어떻게 하는건데요???
스핀여자님은 누구신가? 넘 궁금하다... IP를 보니 한국에 계신 분인것 같은디...
추천0 반대0
(71.XXX.XXX.98)
  스핀여자를 소리나는대로 쓰면 스피노자 2010-09-29 01:06:00
스피녀자 -- 이정도면 스피노자인줄 짐작이 갈만도 하지 않나요...
추천0 반대0
(211.XXX.XXX.254)
  좋아 아주 좋아 (전통 억양으로) 양민 2010-09-28 18:28:47
맞습니다 맞고요 (노통 억양으로)
그런데 스핀여자=돈여자=미친X 아닌가여?
추천0 반대0
(99.XXX.XXX.180)
  판돌이란 뜻입니다 스판여자 2010-09-28 21:36:40
판을 돌리는 spin 여자 = 여자 DJ
추천0 반대0
(211.XXX.XXX.254)
  스판여자님은 2010-09-28 23:00:14
철벅지 소속? ㅎㅎ
추천0 반대0
(71.XXX.XXX.98)
  솜벅지 소속입니다 스피노자 2010-09-29 01:04:16
원래 '습한'이었는데 오해가 있을까봐 '스판'으로 변경했습니다.
추천0 반대0
(211.XXX.XXX.254)
  스판이면 솜벅지지만 2010-09-29 07:06:29
스판덱스 입으면 철벅지 되는데^^
추천0 반대0
(68.XXX.XXX.29)
  캬 쥑인다 박변 2010-09-26 09:05:22
우째 이렇게 애간장을 적시느뇨. 70 80 노래방 디제이 켈님은 춤은 모르겠고 노래는 어떤 과 출신도 대결 가능함. (머니 백 개런티)
추천0 반대0
(66.XXX.XXX.230)
  이런 위험한 베팅을 하시다니... 2010-09-28 23:01:47
ㅋㅋㅋ
추천0 반대0
(71.XXX.XXX.98)
  국민 애창곡 모음 이네... 장원 2010-09-26 01:49:04
예전이나 지금이나 애창곡들!! 주기네요~ 켈DJ는 춤과 노래 뛰어날것 같아요!!
조아요 !!쿡.(누름)
추천0 반대0
(118.XXX.XXX.33)
  ㅎㅎㅎ 2010-09-28 23:03:11
춤이 노래보단 나음.
추천0 반대0
(71.XXX.XXX.98)
  캬~ 머나먼 고향 2010-09-24 21:36:19
초딩때 애창곡이었는데...
추천0 반대0
(12.XXX.XXX.90)
  내 초딩 대 애창곡은 2010-09-28 23:03:47
패티김의 '이별...'
추천0 반대0
(71.XXX.XXX.98)
  내 초딩 때 애창곡은 워낭 2010-09-29 00:09:00
사랑은 아무나 하나
아...그때 제목은 사랑은 아무나 두서넛. (~~~~~~~~~~~~~~~에고 추버)
추천0 반대0
(71.XXX.XXX.74)
  김수희의 애모, 술자리에서 많이 불렀는데 이경희 2010-09-24 17:41:57
오랜만에 다시 들으니 넘 좋네요. 지금도 김수희 팬입니다.
추천0 반대0
(99.XXX.XXX.62)
  고 김수환 추기경님의 이상대 2010-09-24 18:50:32
애창곡이기도 하죠. 저도 좋아합니다.
추천0 반대0
(76.XXX.XXX.233)
  나두 신청곡 고정범 2010-09-24 16:30:50
키스앤세이굿바이 부탁해요 맨해탄껄루요. (키스가 금지어?)
추천0 반대0
(99.XXX.XXX.17)
  신청곡 빨간 모자 친구 2010-09-23 23:12:38
아크로 노래방, 점점 신나네요.
신청곡, "빨간 모자 옆으로 쓰고"
추천0 반대0
(75.XXX.XXX.91)
  '한 챤~~쑤레 써루믜.......' 에 2010-09-23 18:45:07
뻑 갓뿌리겠네!!! ㅋㅋㅋ
추천0 반대0
(68.XXX.XXX.29)
  누가여? 2010-09-23 20:44:12
ㅋㅋㅋ
추천0 반대0
(71.XXX.XXX.98)
  완쫀 내 타입이네 워낭 2010-09-23 15:12:35
아싸라~~돌리고 돌리고...요즘 뜸했는데 한판 벌일까요?
추천0 반대0
(66.XXX.XXX.123)
  ~~비아~~ 2010-09-23 20:44:37
조~쵸! 찬찬찬은 필히 워낭님을 생각하며 올렸슴매! ^ ^
추천0 반대0
(71.XXX.XXX.98)
  켈리는 아주 정이 많은 사람일 거라는 생각이 불현듯 드네요. 변변 2010-09-23 11:37:21
노래를 좋아하고 노래에 얽힌 사연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정이 많은 사람들입니다. 우리 동문 모두의 JD 를 자처해서 맡으신 것 하나만 봐도 켈리는 정이 많은 사람입니다. 켈리의 하시는 일에 건강에 하느님의 큰 축복이 내리실 것으로 굳게 믿습니다.
추천0 반대0
(174.XXX.XXX.67)
  아크로는 내 꿈을 이루게 하는 곳 2010-09-23 20:49:02
...입니다. 소시적 하고팠던 것들 예서 다 이루고 있습니다. DJ도 그 중 하나이구요. 제가 드리는 걸로 얼핏 보이겠지만, 실은 제가 얻고 있습니다... 그것도 엄청나게. 따스한 축복의 말씀 깊이 감사드립니다.
추천0 반대0
(71.XXX.XXX.98)
  온갖 장르를 넘나들며 양민 2010-09-23 10:59:58
모든 이의 숨겨논 끼들을 열어젖히려는
켈DJ는 쑤퍼DJ..
추천0 반대0
(99.XXX.XXX.205)
  쌩유~~~ 2010-09-23 20:50:24
젖혀진 끼 쫌 보여주세여~~~
추천0 반대0
(71.XXX.XXX.98)
  오늘은 완죤히 노래방이네 김성수 2010-09-23 10:38:34
10년전 노래방 애창곡들... 고향의 추억이 흥겹게 묻어나옵니다. DJ!
추천0 반대0
(75.XXX.XXX.1)
  더 흘러 올라갔어야 했는데 2010-09-23 20:51:46
10년 밖에 못 올라갔군요. 담번엔 더 가보지요. 들러주셔서 쌩유~
추천0 반대0
(71.XXX.XXX.98)
  So remote MK 2010-09-24 21:10:36
On you, K. So so remote on Your town. Still K-town. A Kelley Town


My repertoir in memoir: Remote Hometown

Another 레빠또리: 해변의 여인


We all tend to get along in years, Huh?


Aftre a long day on the horse, jumping all over.... Kelley
추천0 반대0
(98.XXX.XXX.82)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600 Wilshire Blvd., #1214 LA, CA, 90010, USA|Tel 1-818-744-100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경훈
Copyright since 2009 by The Acropolis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ditor@acropolistimes.com